UPDATE. 2021-02-27 18:50 (토)
“벼랑 끝 지역경제 살린다” 전주시, 착한 선결제 운동 시작
“벼랑 끝 지역경제 살린다” 전주시, 착한 선결제 운동 시작
  • 이용수
  • 승인 2021.01.20 19:3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말까지 업소당 10~30만원 결제 가능
폐업으로 5월까지 금액 미사용 땐, 보상
전주사랑상품권 캐시백 혜택 20%로 확대
20일 열린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 선언식에서 김승수 전주시장이 선결제 운동의 의미와 전주사랑상품권 혜택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20일 열린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 선언식에서 김승수 전주시장이 선결제 운동의 의미와 전주사랑상품권 혜택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시민과 함께 착한 선결제, 사회연대의 힘으로 민생경제 살립시다.”

전주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돕기 위해 ‘착한 선결제 운동’을 시작했다. 전주사랑상품권 이용 혜택도 한시적으로 늘려 소비를 촉진한다. 전주답게 골목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의지인데, 시민 참여가 관건이다.

시는 20일 김승수 시장과 강동화 시의회 의장, 김문영 공무원노조 전주시지부장, 백순기 전주시설공단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 선언식’을 열었다.

3월 말까지 집중적으로 진행되는 선결제 캠페인은 업소당 최소 10만 원에서 최대 30만 원까지 미리 결제하고 천천히 쓰는 소비운동으로, ‘착한 임대운동’, ‘재난기본소득 지급’, ‘해고 없는 도시’ 등에 이은 전주형 상생 프로젝트다.

먼저 시와 출연기관·산하단체 임직원 등 5000여 명이 참여하고, 대기업과 금융기관 등 민간 중심의 2단계 선결제 운동을 펼친다.

삽화=정윤성 기자
삽화=정윤성 기자

선결제는 시민이 즐겨 찾는 동네슈퍼나 음식점, 전주사랑상품권 가맹점 등 캠페인에 동참하는 모든 영업점에서 가능하지만, 대형마트·백화점·유흥업소 등은 제외된다. 선결제한 업소가 폐업해 5월까지 나머지 돈을 사용하지 못하면 보상금이 지급된다.

특히 시는 시민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전주사랑상품권 월 충전한도를 2월까지 두 달간 50만 원에서 100만원으로 높이고, 3월 사용분까지 예산 범위 안에서 10% 캐시백에 10%의 충전 인센티브를 더해 최대 20%까지 돌려받을 수 있도록 했다. 4월부터 10% 충전 인센티브는 소멸된다. 시가 올해 확보한 전주사랑상품권 예산은 국비 36억 원과 전북도비 4억 5000만 원을 포함해 총 200억 원 규모다.

김승수 시장은 “코로나19가 1년 넘게 지속되면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큰 타격을 입었다. 공동체정신과 사회연대의 힘으로 벼랑 끝에 선 이들의 삶을 지켜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선한 경제활동으로 이웃을 구하고 지역경제를 살릴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동참해달라”고 호소했다.

강동화 의장도 “착한 선결제 운동이 사회적 연대의 힘을 재차 확인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 전주시의회 또한 지역경제 위기 극복에 모든 역량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 함께 코로나19를 이겨내자”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덕진 2021-01-21 15:11:25
돈이 있어야 선 결제를 하던 말던 하지.

ㅇㄹㅇㄹ 2021-01-21 00:46:07
추하다 추해. 쇼의 달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