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19 20:01 (월)
50층 이상 국제금융센터 투자유치 성공하려면… 금융중심지 先지정 後인프라 고려 필요
50층 이상 국제금융센터 투자유치 성공하려면… 금융중심지 先지정 後인프라 고려 필요
  • 김윤정
  • 승인 2021.04.07 19:5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의 경우 2009년 금융중심지 선 지정 후 부산은행과 현대컨소시엄이 센터 건립
전북 민간자본유치 어려운 이유 사업성 불명확하기 때문
부산처럼 선 지정 후, 금융기관 추가유치 이뤄진다면 민자 유치 계기마련

국민연금공단 글로벌 기금관의 건립이 완료되면서 세계 3대 연기금에 걸 맞는 국가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특히 전북이 자산운용중심 도시로 거듭나려면 하드웨어 역할을 하는 전북 국제금융센터(JIFC)의 역할이 가장 중요한 만큼 부산처럼 금융 중심지 지정이 먼저 이뤄져야할 것으로 보인다.

전북 국제금융센터를 50층 이상 멀티플렉스(사무실·극장·식당·쇼핑시설을 합쳐 놓은 복합 건물)로 조성하려면 민자 유치가 반드시 필요한 데 그 첫 단추가 제3금융 중심지 지정이라는 의미다.

도는 11층 규모의 센터 건립에도 예산부담을 느끼는 실정으로 국가차원의 예산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실제 부산의 경우 전북과는 다르게 2009년 금융 중심지로 지정이 되고나서야 본격적인 인프라 구축이 이뤄졌다. 63층 높이의 부산국제금융센터 사무실이 100%분양될 수 있었던 것도 금융당국이 무조건 선(先)인프라 구축을 요구하기에 앞서 금융 중심지로 지정해줬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하지만 정부는 전북에만 유독 엄격한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과는 달리 재정여건이 여의치 않은 전북도가 금융도시에 준하는 요건을 먼저 충족해야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논리가 바로 그것이다.

이러한 희망고문이 반복되는 이유는 전북인구와 지역유권자들이 가지고 있는 정치적 파급력이 선거정국에 미치는 영향이 적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반면 부산의 경우 지방선거 결과가 중앙정치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데다 민심을 가늠하기 어려워 가덕도신공항과 같이 천문학적인 예산이 소요되는 사업에 대한 결단도 일사천리로 진행되고 있다. 여기에 전북이 부산과 경쟁하는 모양으로 비춰지면서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문제는 정치권에서 아예 금기어가 되다시피 했다.

부산은행과는 달리 전북의 향토은행인 전북은행이 전면에 나서지 않는 것도 제3금융 중심지로 지정받지도 않은 상황에서 명분이 부족하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은행차원에서 얻을 인센티브도 마땅치 않다는 게 전북은행 내부의 전언이다.

전북 국제금융센터 건립을 위한 민간자본유치가 어려운 이유도 제3금융 중심지 지정이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어 사업자들이 확신을 갖지 못하는 데 있다. (50층 규모의)대형 멀티플렉스 사업이 가능한 건설사들 역시 “금융 중심지 지정이 우선 이뤄지고, 금융기관들이 전북으로 추가 유치된다는 보장이 있다면 당장에라도 사업을 검토할 수 있다”는 논리다.

부산 역시 처음 금융타운 계획을 수립했을 당시 분양 저조 등이 우려됐으나 지금은 별 다른 금융기관 유치가 없음에도 공간부족에 시달려 지난해 8월부터 3단계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1000조에 달하는 천문학적인 기금을 보유하고 있는 국민연금은 조직규모가 나날이 커지고 있어 그 소재지인 전북은 부산보다 금융도시로서의 잠재력이 더 높아 제3금융 중심지가 지정된다면 적어도 부산처럼 사무실 분양에는 문제가 없다는 게 금융계의 조언이다.

이에 대해 국민연금 측 또한 직접 재정이나 기금을 활용해 센터를 조성하긴 어렵지만 일단 50층 규모의 센터가 완공되면 분양은 더욱 수월해질 것이란 의견을 내놓은 바 있다.

한편 전북도 역시 2차 금융타운 조성계획부터는 호텔·컨벤션 기능을 중심으로 사무공간까지 담아 최소30~40층에 달하는 랜드마크 건립을 목표로 할 계획이다. 다만 2단계 계획이 본격화하려면 규모는 미약하지만 관 주도의 1단계 계획의 성공이 관건이라는 게 도의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세계와 경쟁할 전주시 2021-04-08 21:20:17
국제 금융센터 11층 . 이거 어떤 영감 아이디어나요?

전북은행 본점도 20층 이 넘는데,

국제금융센터 11층. 110층 인데 실수로 0 뺀거죠?

전주는 인물이 없어요. 그냥 국제센터 포기하고 그곳에 신세계 백화점 만드는게 낫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