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20 20:34 (수)
"아·태무형유산센터, 전주 입지 불변"
"아·태무형유산센터, 전주 입지 불변"
  • 김성중
  • 승인 2011.06.1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시 '타 지역 이전설' 부인

문화재청은 오는 2013년 개관을 목표로 건립중인 전주 아태무형문화유산전당에 아태무형유산센터가 입주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문화재청 이경훈 국제교류과장은 이날 본보와의 전화통화에서 도내 일부 언론에 보도된 '아태무형문화센터의 타 지역 입지설'에 대해 "아태무형유산센터가 전주에 건립중인 아태무형문화유산전당에 입지하는 방침은 전혀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아태무형유산센터가 6월 말에 발족하면 새로운 사무실이 당장 필요한 상태지만 현재로서는 2~3년이 지나야 완공되는 전주 아태무형문화유산전당에 입지할 수 없는 상황이다"며 "사무실 문제로 지난해 말과 올해 초 인천시로부터 '5년 이상 송도에 입지하는 MOU(양해각서)를 체결하자'는 제안을 받았지만 그럴 경우 전주 아태무형문화유산전당 입지 문제와 맞물려 없었던 일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전설을 보도한 언론에서 업무를 담당하는 내게 단 한 번도 입장을 물어오지 않은 점이 의문스럽다"고 덧붙였다.

전주시도 이날 '아태무형문화센터 인천 입지설 사실무근'이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아태무형문화센터를 전주의 아태무형문화유산전당으로 입주시킨다는 원칙에 변함이 없다는 점을 문화재청이 공식 확인했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지난 8일 전북도와 전주시 관계자가 문화재청 국제교류과장을 만난 결과를 소개했다.

시 관계자는 "문화재청 국제교류과장이 '현재의 아태무형유산센터는 대전광역시 소재 국립문화재연구소 내에 사무실을 사용하고 있으며 6월 말 본격 출범하는 아태무형유산국제정보네트워킹센터의 기구와 인력 확대에 따른 사무공간을 모색하고 있는 중이다'며 '인천시와 의견을 교류한 바 있지만 올 4월 인천에 이전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문화재청은 아태무형문화센터를 대전 소재 국립문화재연구소 사무실에 계속 두거나 다른 건물에 입주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전북도와 전주시에도 사무실 제공 의사를 타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