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8 21:10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람들 chevron_right 보도
보도자료

전북지역 최초 약학계열 국제학술대회 ‘관심’

사진=조현욱 기자
사진=조현욱 기자

(사)대한약학회(회장 홍진태)는 20일부터 22일까지 3일 간 ‘산학연 협력을 통한 뉴노멀 시대의 신약개발 여정(Challenging Journey for New Normal Academy-Industry-Research Convergence)’를 주제로 2021 추계국제학술대회를 전북대학교 진수당에서 개최했다. 이번 학술대회는 전북지역 내 최초로 열린 약학계열 국제학술대회로 3개의 기조강연을 포함해 2개의 수상강연, 1개의 특별초청강연과 주제별 심포지엄, 젊은 과학자 발표, 팜팜콘서트, 포스터 논문 발표 등 다양한 세션으로 진행됐다.

또 전북도와 전주시, 전북테크노파크 등 지자체 및 지역기반 제약기업들과 전북대학교, 우석대학교, 원광대학교가 공동으로 후원했다.

특히 여느 학술대회와는 다르게 전북 지역 기반의 제약바이오헬스케어 관련 연구 성과 및 산학연 협력에 대한 세션들이 준비됐다. 전북지역에서 마련한 세션들로는 마이크로바이옴 연구를 이용한 신약 개발(전북대병원), 지역소멸 위기 대응을 위한 지자체 및 대학 간 연계 협력, 2021 대한약학회-전북테크노파크 테크비즈 파트너링(전북테크노파크)가 있으며, 의료용대마연구회의 창립총회와 함께 최근 관심을 끌고 있는 의료용 대마의 현황과 최신 연구 결과들이 발표됐다.

기조강연은 첫째 날 미국 하버드 의대 김광수 교수가 「파킨슨병 치료를 위한 중개연구(Toward a cure for Parkinson’s disease: from bench to bed)」를 주제로, 둘째 날 KIST 뇌과학연구소 오우택 소장이 「이온채널 연구의 최근동향: 아녹타민과 텐토닌(Recent trends in channel research and new drug development: Anoctamins and Tentonins)」, 셋째 날 ㈜바이오팜솔루션즈 최용문 대표의 「합성신약 JBPOS0101의 영아연축 동물모델에서의 약효(Preclinical efficacy of new chemical entity JBPOS0101 in a model of symptomatic infantile spasms)」을 주제로 강연이 이뤄졌다.

대한약학회 홍진태 회장은 “COVID19 상황이 시작된 이래 처음으로 온오프라인을 병행하여 학술대회를 개최하게 돼 기쁜 마음과 안전한 학술대회 운영에 대한 고민이 함께 있다”면서 “3일 간의 학술대회 기간 동안 모신 기조강연자들과 수상강연자를 비롯, 각 세션의 연자들 모두 약학의 각 분야에서 좋은 연구 성과를 내고 계신 분들이기에 내실있는 학술행사가 됐다는 자부심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오랫동안 대면으로 만나지 못 했던 약학자들이 함께 모여 서로 토론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행사로 진행돼 뿌듯하다”며 “약학회가 우리나라 제약산업 생태계에 든든한 기반이 되고자 지난 춘계학술대회에 이어 산학연 협업과 신약 개발을 학술대회의 주제로 삼았다”고 덧붙였다.

사진=조현욱 기자
사진=조현욱 기자

(사)대한약학회(회장 홍진태)는 20일부터 22일까지 3일 간 ‘산학연 협력을 통한 뉴노멀 시대의 신약개발 여정(Challenging Journey for New Normal Academy-Industry-Research Convergence)’를 주제로 2021 추계국제학술대회를 전북대학교 진수당에서 개최했다. 이번 학술대회는 전북지역 내 최초로 열린 약학계열 국제학술대회로 3개의 기조강연을 포함해 2개의 수상강연, 1개의 특별초청강연과 주제별 심포지엄, 젊은 과학자 발표, 팜팜콘서트, 포스터 논문 발표 등 다양한 세션으로 진행됐다.

또 전북도와 전주시, 전북테크노파크 등 지자체 및 지역기반 제약기업들과 전북대학교, 우석대학교, 원광대학교가 공동으로 후원했다.

특히 여느 학술대회와는 다르게 전북 지역 기반의 제약바이오헬스케어 관련 연구 성과 및 산학연 협력에 대한 세션들이 준비됐다. 전북지역에서 마련한 세션들로는 마이크로바이옴 연구를 이용한 신약 개발(전북대병원), 지역소멸 위기 대응을 위한 지자체 및 대학 간 연계 협력, 2021 대한약학회-전북테크노파크 테크비즈 파트너링(전북테크노파크)가 있으며, 의료용대마연구회의 창립총회와 함께 최근 관심을 끌고 있는 의료용 대마의 현황과 최신 연구 결과들이 발표됐다.

기조강연은 첫째 날 미국 하버드 의대 김광수 교수가 「파킨슨병 치료를 위한 중개연구(Toward a cure for Parkinson’s disease: from bench to bed)」를 주제로, 둘째 날 KIST 뇌과학연구소 오우택 소장이 「이온채널 연구의 최근동향: 아녹타민과 텐토닌(Recent trends in channel research and new drug development: Anoctamins and Tentonins)」, 셋째 날 ㈜바이오팜솔루션즈 최용문 대표의 「합성신약 JBPOS0101의 영아연축 동물모델에서의 약효(Preclinical efficacy of new chemical entity JBPOS0101 in a model of symptomatic infantile spasms)」을 주제로 강연이 이뤄졌다.

대한약학회 홍진태 회장은 “COVID19 상황이 시작된 이래 처음으로 온오프라인을 병행하여 학술대회를 개최하게 돼 기쁜 마음과 안전한 학술대회 운영에 대한 고민이 함께 있다”면서 “3일 간의 학술대회 기간 동안 모신 기조강연자들과 수상강연자를 비롯, 각 세션의 연자들 모두 약학의 각 분야에서 좋은 연구 성과를 내고 계신 분들이기에 내실있는 학술행사가 됐다는 자부심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오랫동안 대면으로 만나지 못 했던 약학자들이 함께 모여 서로 토론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행사로 진행돼 뿌듯하다”며 “약학회가 우리나라 제약산업 생태계에 든든한 기반이 되고자 지난 춘계학술대회에 이어 산학연 협업과 신약 개발을 학술대회의 주제로 삼았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모 kangmo@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람들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