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3 05:14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환경
보도자료

전북환경청, 2025년까지 김제 축사 단계적 매입

새만금 수질개선·생활악취 저감 위해 추진

image
전북지방환경청 전경 /사진=전북일보 DB

전북지방환경청은 새만금 수질개선과 생활악취 저감을 위해 오는 2025년까지 김제시 용지면 일대의 축사를 단계적으로 매입해 생태 복원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사업 대상지역은 김제 용지면의 신암·신흥·비룡 등 3개 마을로 53개의 돼지· 소 축사 매입(16만 9000㎡)을 목표로 국비 총 481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올해는 118억 원을 투입해 무허가 축사를 중심으로 19개 축사(5만 9000㎡) 매입을 추진하며, 매입된 축사를 철거한 후 다양한 수목을 식재하여 숲을 조성할 예정이다.

김제 용지면 일대의 축사 매입사업이 완료되면 만경강 지류인 인근 용암천의 수질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환경과학원의 분석에 따르면 용암천의 수질은 지난 2020년 기준 생물화학적 산소요구량(BOD)이 7.6㎎/L 수준이지만, 축사매입 등이 완료될 경우 5.8㎎/L으로 약 24%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녹조발생의 대표적인 원인물질인 총인(T-P)의 경우도 지난 2020년 0.24㎎/L에서 사업완료 후 0.18㎎/L로 약 25% 개선이 기대된다.

올해는 사업 시작 첫해인 만큼 내달부터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하고, 매입대상 축산농가를 개별적으로 방문해 사업 참여를 설득하고 독려할 예정이다.

전북환경청 관계자는 “김제 용지 축사매입과 생태복원사업은 수질개선·악취저감·탄소흡수원 확충이라는 1석 3조의 사업”이라며 “사업이 제때 추진될 수 있도록 지역사회의 관심과 해당 축산농가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image
전북지방환경청 전경 /사진=전북일보 DB

전북지방환경청은 새만금 수질개선과 생활악취 저감을 위해 오는 2025년까지 김제시 용지면 일대의 축사를 단계적으로 매입해 생태 복원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사업 대상지역은 김제 용지면의 신암·신흥·비룡 등 3개 마을로 53개의 돼지· 소 축사 매입(16만 9000㎡)을 목표로 국비 총 481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올해는 118억 원을 투입해 무허가 축사를 중심으로 19개 축사(5만 9000㎡) 매입을 추진하며, 매입된 축사를 철거한 후 다양한 수목을 식재하여 숲을 조성할 예정이다.

김제 용지면 일대의 축사 매입사업이 완료되면 만경강 지류인 인근 용암천의 수질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환경과학원의 분석에 따르면 용암천의 수질은 지난 2020년 기준 생물화학적 산소요구량(BOD)이 7.6㎎/L 수준이지만, 축사매입 등이 완료될 경우 5.8㎎/L으로 약 24%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녹조발생의 대표적인 원인물질인 총인(T-P)의 경우도 지난 2020년 0.24㎎/L에서 사업완료 후 0.18㎎/L로 약 25% 개선이 기대된다.

올해는 사업 시작 첫해인 만큼 내달부터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하고, 매입대상 축산농가를 개별적으로 방문해 사업 참여를 설득하고 독려할 예정이다.

전북환경청 관계자는 “김제 용지 축사매입과 생태복원사업은 수질개선·악취저감·탄소흡수원 확충이라는 1석 3조의 사업”이라며 “사업이 제때 추진될 수 있도록 지역사회의 관심과 해당 축산농가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