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0 03:00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MZ세대와전북정치
자체기사

[MZ세대와 전북정치] (하) “청년과 정치의 간극 메울 수 있는 경험 필요”

한국, OECD 국가 중 30세 미만 의회 청년의원 비율 최하위
국내 의회 평균 연령 54.9세, 미국·슬로베니아·일본 이어 낮아
청년 정치인 기회 부족, 선입견 등으로 정치 입문 어려움 호소
“청년 정치 확대할 수 있는 지속 가능 시스템 마련 중요”

image
전북 청년 정치인 라영우 진보당 전북도당 홍보국장(왼쪽)​​​​​과 최서연 더불어민주당 전주시의원 당선인.

인구통계학적 정치대표성 관점에서 보면 한 사회에서 계층, 젠더, 연령, 지역 등의 구성 분포가 의회 구성에 반영될 때 의회의 대표성은 더욱 높아지고 또 다양한 정책들이 입안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러한 내용의 연장선에서 보면 국내의 경우 의회 입성 연령 분포가 고령층 중심으로 이뤄져 있다.

올해 6월 기준 국제의원연맹(IPU)에 따르면 OECD 38개 가입국 중 대한민국 30세 미만 청년의원 비율은 0%로 슬로베니아, 이스라엘, 호주와 함께 최하위를 기록했다.

또 OECD 국가의 의회 평균연령을 분석해 보면 대한민국은 평균 54.9세로 미국(58.4세), 슬로베니아(55.57세), 일본(55.53세) 다음이었다.

이 같은 현상에 대해 청년 정치인들은 다양한 세대 또는 현장의 목소리의 반영이 어려워 제한적인 정치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라영우 진보당 전북도당 홍보국장(27)은 “다양한 연령, 다양한 직업을 가진 사람들이 많은데 특정 세대 정치인들만 배출된다면 그 세대 위주의 정책만 내놓는 제한적인 정치가 될 수 밖에 없다”며 “다른 연령층에 대한 정책을 내놓다 하더라도 정작 해당 연령층이 공감을 못한다면 절대 지지를 얻을 수 없고 점점 정치에 대한 기대와 관심을 놓게 될 것이다”고 진단했다.

또 최서연 더불어민주당 전주시의원 당선인(25) 역시 “정치 뿐만 아니라 현재의 흐름이 어느 전문가만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사회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다양한 당사자들이 스스로 이야기를 꺼내고 해결해나가는 과정을 함께해야 제대로 된 해결이 가능하다고 생각된다. 그래야 정책의 대상을 대상으로만 바라보거나 정책에서 소외 시키지 않고 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청년 정치인의 기회 부족과 선입견으로 어려움이 있는 만큼 정당과 지역 등에서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봤다. 

라 국장은 “어르신들은 젊으면 정치 경험이 부족해 일을 잘 처리하지 못할 거라는 선입견이 있는 것 같다”며 “(청년 정치 활성화를 위해)먼저 시작한 청년 정치인들이 본보기가 될 수 있게 노력하고 정당과 지역사회가 발돋움할 수 있도록 역할을 해준다면 앞으로 청년 정치의 미래가 밝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 당선인은 “청년 정치인이 등장할 때 가장 큰 어려움은 기회가 없다는 것”이라며 “특히 청년과 정치의 간극 사이를 매울 수 있는 경험이 필요하다. 따라서 현재의 정책참여기구를 점검하고, 활성화시키며 권한이 부여된 거버넌스 구축과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공론의 장을 통한 교류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전문가 역시 청년 정치활성화를 위해서는 현재의 시스템을 진단하고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이종희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연수원 교수는 ‘청년 정치대표성의 현황과 개선과제’에서 “유럽에 비해 우리나라 정당들은 인재 충원, 인재 육성시스템, 당내 청년조직, 유권자교육 등에서 저발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정당 내 청년위원회도 참여자들이 제한적이며 유권자와의 소통에 있어서도 쌍방향적인 커뮤니케이션에는 한계가 있어 개선책이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장기적으로 청년의 정치대표성을 실질적으로 제고하고 청년의 정치 참여를 확대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시스템 마련이 중요하다”며 “대의민주주의가 제대로 작동하고 지속 가능하게 하기 위해 ‘배제의 정치’가 아닌 ‘상생의 정치’를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image
전북 청년 정치인 라영우 진보당 전북도당 홍보국장(왼쪽)​​​​​과 최서연 더불어민주당 전주시의원 당선인.

인구통계학적 정치대표성 관점에서 보면 한 사회에서 계층, 젠더, 연령, 지역 등의 구성 분포가 의회 구성에 반영될 때 의회의 대표성은 더욱 높아지고 또 다양한 정책들이 입안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러한 내용의 연장선에서 보면 국내의 경우 의회 입성 연령 분포가 고령층 중심으로 이뤄져 있다.

올해 6월 기준 국제의원연맹(IPU)에 따르면 OECD 38개 가입국 중 대한민국 30세 미만 청년의원 비율은 0%로 슬로베니아, 이스라엘, 호주와 함께 최하위를 기록했다.

또 OECD 국가의 의회 평균연령을 분석해 보면 대한민국은 평균 54.9세로 미국(58.4세), 슬로베니아(55.57세), 일본(55.53세) 다음이었다.

이 같은 현상에 대해 청년 정치인들은 다양한 세대 또는 현장의 목소리의 반영이 어려워 제한적인 정치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라영우 진보당 전북도당 홍보국장(27)은 “다양한 연령, 다양한 직업을 가진 사람들이 많은데 특정 세대 정치인들만 배출된다면 그 세대 위주의 정책만 내놓는 제한적인 정치가 될 수 밖에 없다”며 “다른 연령층에 대한 정책을 내놓다 하더라도 정작 해당 연령층이 공감을 못한다면 절대 지지를 얻을 수 없고 점점 정치에 대한 기대와 관심을 놓게 될 것이다”고 진단했다.

또 최서연 더불어민주당 전주시의원 당선인(25) 역시 “정치 뿐만 아니라 현재의 흐름이 어느 전문가만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사회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다양한 당사자들이 스스로 이야기를 꺼내고 해결해나가는 과정을 함께해야 제대로 된 해결이 가능하다고 생각된다. 그래야 정책의 대상을 대상으로만 바라보거나 정책에서 소외 시키지 않고 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청년 정치인의 기회 부족과 선입견으로 어려움이 있는 만큼 정당과 지역 등에서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봤다. 

라 국장은 “어르신들은 젊으면 정치 경험이 부족해 일을 잘 처리하지 못할 거라는 선입견이 있는 것 같다”며 “(청년 정치 활성화를 위해)먼저 시작한 청년 정치인들이 본보기가 될 수 있게 노력하고 정당과 지역사회가 발돋움할 수 있도록 역할을 해준다면 앞으로 청년 정치의 미래가 밝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 당선인은 “청년 정치인이 등장할 때 가장 큰 어려움은 기회가 없다는 것”이라며 “특히 청년과 정치의 간극 사이를 매울 수 있는 경험이 필요하다. 따라서 현재의 정책참여기구를 점검하고, 활성화시키며 권한이 부여된 거버넌스 구축과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공론의 장을 통한 교류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전문가 역시 청년 정치활성화를 위해서는 현재의 시스템을 진단하고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이종희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연수원 교수는 ‘청년 정치대표성의 현황과 개선과제’에서 “유럽에 비해 우리나라 정당들은 인재 충원, 인재 육성시스템, 당내 청년조직, 유권자교육 등에서 저발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정당 내 청년위원회도 참여자들이 제한적이며 유권자와의 소통에 있어서도 쌍방향적인 커뮤니케이션에는 한계가 있어 개선책이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장기적으로 청년의 정치대표성을 실질적으로 제고하고 청년의 정치 참여를 확대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시스템 마련이 중요하다”며 “대의민주주의가 제대로 작동하고 지속 가능하게 하기 위해 ‘배제의 정치’가 아닌 ‘상생의 정치’를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