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9 14:59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람들 chevron_right 재경전북인
자체기사

[재경 전북인] 부안출신 노미경 여행작가

image

“줄포‘깡촌’에서 태어나 더 넓은 세상에 대한 갈망이 크지 않았나 싶습니다“

노미경 여행작가(57)는 ”대학 시절부터 배낭 하나만 메고 세계여행을 시작하여 그동안 지구 세 바퀴 반 거리, 150여 개 나라 구석구석을 다니며 많은 것을 보고 배웠다“고 했다.

부안군 줄포면에서 3남 4녀 중 막내로 태어나 정읍 남성초(소성초등학교로 통합), 정읍 소성중과 전주여고를 거쳐 덕성여대 심리학과를 졸업한 노 작가는 깡시골에서 태어나다 보니 대도시에 대한 동경과 문화와 문명에 대한 호기심이 남달랐다는 것이다.

그는 EBS 세계테마기행 ’이것이 진짜 서아프리카’5부작, KBS 아침마당 방송 출연과 세계일주여행 특강 등에서 ”여행은 현실에 대한 도피나 무절제한 소비가 아니라 삶의 연장이며 일상의 소중함을 깨닫는 자신을 위한 최고의 투자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노 작가는 2015년 ’도전한국인인증본부‘에서 수여하는 세계탐험 여행, 여행 전문가 부문 최고상 수상에 이어, 2017년 세계기록 인증기관 월드레코드에서 수여하는 세계 기네스기록을 공식 인증받았으며, 현재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 홍보대사로 활동하면서 저소득층 자녀들에게 무료 해외여행의 기회를 주고 있다.

한편 그는 ”팬데믹으로 앞으로의 관광은 여행사 가이드를 따라 단체 버스를 타고 수십 명이 함께하는 여행보다 친구나 가족과 함께 소규모 또는 홀로 여행하는 형태가 많아지게 될 것으로 예상되고, 비대면 초연결 시대가 심화되면서 스마트폰 하나만 있으면 여행사, 가이드, 외국어 실력이 없어도 크게 불편함 없이 해외여행이 가능한 ’3무(無)여행시대‘가 도래 할것이다”라고 전망했다.

노 작가는 “출향해서나 세계여행 중 부딪치는 난관을 대한민국 국민과 전북인의 자긍심으로 극복해왔다“며 ”코로나19 격리로 부터의 해방감을 누리려는 보복 관광 시대에 대비하고, 전북 경제가 보다 더 새로운 활로를 찾기 위해서도 판에 박힌 관광지를 너무 상업적으로 만 이용되지 않도록 하고, 더 친환경적이고 다채로운 체험이 가능하도록 발굴•홍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카톨릭대 글로벌융합대학원 한류MBA 과정을 마쳤으며, 서울 강남구에서 소통 공간 ’아지트‘를 운영하고, IT 전문가와 함께 <스마트폰 하나로 세계여행 떠나기>책을 펴내기도 했다.

image

“줄포‘깡촌’에서 태어나 더 넓은 세상에 대한 갈망이 크지 않았나 싶습니다“

노미경 여행작가(57)는 ”대학 시절부터 배낭 하나만 메고 세계여행을 시작하여 그동안 지구 세 바퀴 반 거리, 150여 개 나라 구석구석을 다니며 많은 것을 보고 배웠다“고 했다.

부안군 줄포면에서 3남 4녀 중 막내로 태어나 정읍 남성초(소성초등학교로 통합), 정읍 소성중과 전주여고를 거쳐 덕성여대 심리학과를 졸업한 노 작가는 깡시골에서 태어나다 보니 대도시에 대한 동경과 문화와 문명에 대한 호기심이 남달랐다는 것이다.

그는 EBS 세계테마기행 ’이것이 진짜 서아프리카’5부작, KBS 아침마당 방송 출연과 세계일주여행 특강 등에서 ”여행은 현실에 대한 도피나 무절제한 소비가 아니라 삶의 연장이며 일상의 소중함을 깨닫는 자신을 위한 최고의 투자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노 작가는 2015년 ’도전한국인인증본부‘에서 수여하는 세계탐험 여행, 여행 전문가 부문 최고상 수상에 이어, 2017년 세계기록 인증기관 월드레코드에서 수여하는 세계 기네스기록을 공식 인증받았으며, 현재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 홍보대사로 활동하면서 저소득층 자녀들에게 무료 해외여행의 기회를 주고 있다.

한편 그는 ”팬데믹으로 앞으로의 관광은 여행사 가이드를 따라 단체 버스를 타고 수십 명이 함께하는 여행보다 친구나 가족과 함께 소규모 또는 홀로 여행하는 형태가 많아지게 될 것으로 예상되고, 비대면 초연결 시대가 심화되면서 스마트폰 하나만 있으면 여행사, 가이드, 외국어 실력이 없어도 크게 불편함 없이 해외여행이 가능한 ’3무(無)여행시대‘가 도래 할것이다”라고 전망했다.

노 작가는 “출향해서나 세계여행 중 부딪치는 난관을 대한민국 국민과 전북인의 자긍심으로 극복해왔다“며 ”코로나19 격리로 부터의 해방감을 누리려는 보복 관광 시대에 대비하고, 전북 경제가 보다 더 새로운 활로를 찾기 위해서도 판에 박힌 관광지를 너무 상업적으로 만 이용되지 않도록 하고, 더 친환경적이고 다채로운 체험이 가능하도록 발굴•홍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카톨릭대 글로벌융합대학원 한류MBA 과정을 마쳤으며, 서울 강남구에서 소통 공간 ’아지트‘를 운영하고, IT 전문가와 함께 <스마트폰 하나로 세계여행 떠나기>책을 펴내기도 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람들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