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7 11:37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사회일반
자체기사

도내 도서관 북캉스로 인기 몰이

시원·쾌적한 환경⋯방학 맞은 어린이·학부모들에 인기
만화카페·영화관람·물놀이장 등 다양한 프로그램 진행
9월 30일~10월 2일 전주시 일원서 ‘전주독서대전’ 개최

image
지난 5일 방학을 맞이한 어린이들이 완주 이서면 콩쥐팥쥐도서관의 만화카페를 이용하고 있다.

시원한 에어컨 바람을 맞으며 무더위를 식히고 마음의 양식도 쌓을 수 있는 ‘북캉스’가 떠오르며 도내 도서관들이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북캉스란 책을 뜻하는 북(book)과 휴가를 뜻하는 바캉스(vacance)가 합쳐진 단어로, 휴가기간 동안 책을 읽으며 보내는 것을 의미한다.

지난 5일 오후 1시께, 완주 이서면 콩쥐팥쥐도서관은 무더위를 피해 북캉스를 즐기러 온 아이들과 학부모로 가득했다. 실외 놀이터에서 신나게 뛰어놀고 온 탓에 어린이들의 머리는 땀으로 흠뻑 적셔져 있었고, 그 옆을 지키는 부모님의 손엔 반납해야 할 책들이 들려 있었다. 도서관 입구에서 1분가량의 에어샤워로 코로나 방역을 마친 아이들은 곧장 1층 어린이자료실로 뛰어가 자신이 읽을 책을 골라 자리를 잡았다.

초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 최현숙 씨(41·여)는 “시원한 도서관에서 무료로 서비스를 이용하고, 하루 종일 스마트폰만 붙잡고 있는 아이에게 책 읽는 즐거움을 알려줄 수 있어 일석이조인 것 같다”며 “아이의 남은 방학 기간 자주 애용할 것 같다”고 말했다.

도서관 관계자는 "방문객 수를 세고 있지 않아 정확한 수치로를 전달하긴 어렵지만, 회원권 제작과 도서 대출·반납 횟수가 확실이 늘고있다"고 말했다.

2층으로 올라가보니 더욱 다양한 장소들이 방문객을 맞이했다. 만화방을 연상시키게 하는 만화카페부터 매주 금요일 오후 2시마다 영화를 상영해주는 대강당까지,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알차게 꾸려져 있었다.

방문객 이하율 군(11)은 “부모님의 눈치를 안 보고 만화책을 볼 수 있어 좋다”며 “밖에서 친구들과 노는 것도 좋지만 시원한 곳에서 만화책과 영화를 볼 수 있어 좋다”고 전했다.

책의 도시를 표방하고 있는 전주시의 특색 있는 도서관들도 여름방학을 맞아 아이들과 학부모들로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다.

image
전주 효자도서관 앞에 조성된 어린이 물놀이장에서 아이들과 학부모가 무더위를 식히고 있다.

같은 날 오후 3시께 방문한 전주효자도서관도 독서로 즐기러 온 사람들로 붐볐다. 주차장은 이미 이용객들의 차량으로 진입이 힘들었고, 도서관 바로 앞에 조성된 어린이 물놀이장엔 물장구를 치고 서로 씨름을 하는 아이들의 웃음 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왁자지껄한 실외를 뒤로한 채 들어가 본 도서관 내부 또한 독서를 즐기는 사람들로 가득했다. 어린이 자료실 안에 위치한 작은 좌식 공간에선, 아직 한글을 떼지 못한 아이들이 부모님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있었다. 

최락기 전주시 책의도시인문교육본부장은 “전주시립도서관 꽃심, 덕진공원 안의 연화정도서관, 금암도서관, 다가동 다가여행자도서관, 시청 로비도서관 등 전주시 곳곳의 도서관을 공간혁신을 하고 있다”며 “책의 도시로 가는 가치나 정책의 진정한 지향점은 책이 일반 시민들의 삶으로 이어져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이들이 도서관을 친근하게 느껴 도서관이 단지 공부하는 공간이 아닌, 전 세대가 어울려 같이 시간을 보내고 노는 과정에서 공동체 의식을 키워나가는 어울림의 공간으로 만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주시는 오는 9월 30일부터 10월 2일까지 전주한벽문화관과 완판본문화관 등 전주시 일원에서 ‘2022 전주독서대전’을 개최한다. 이번 독서대전에서는 시민들이 직접 일일 책방지기가 돼 헌책을 판매하거나 교환할 수 있는 ‘시민책방’에 참가할 시민 30팀을 이달 31일까지 선착순 모집한다.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가족 또는 지인 등 2~3명으로 팀을 구성한 뒤 전주독서대전 누리집(www.jjbook.kr)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image
지난 5일 방학을 맞이한 어린이들이 완주 이서면 콩쥐팥쥐도서관의 만화카페를 이용하고 있다.

시원한 에어컨 바람을 맞으며 무더위를 식히고 마음의 양식도 쌓을 수 있는 ‘북캉스’가 떠오르며 도내 도서관들이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북캉스란 책을 뜻하는 북(book)과 휴가를 뜻하는 바캉스(vacance)가 합쳐진 단어로, 휴가기간 동안 책을 읽으며 보내는 것을 의미한다.

지난 5일 오후 1시께, 완주 이서면 콩쥐팥쥐도서관은 무더위를 피해 북캉스를 즐기러 온 아이들과 학부모로 가득했다. 실외 놀이터에서 신나게 뛰어놀고 온 탓에 어린이들의 머리는 땀으로 흠뻑 적셔져 있었고, 그 옆을 지키는 부모님의 손엔 반납해야 할 책들이 들려 있었다. 도서관 입구에서 1분가량의 에어샤워로 코로나 방역을 마친 아이들은 곧장 1층 어린이자료실로 뛰어가 자신이 읽을 책을 골라 자리를 잡았다.

초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 최현숙 씨(41·여)는 “시원한 도서관에서 무료로 서비스를 이용하고, 하루 종일 스마트폰만 붙잡고 있는 아이에게 책 읽는 즐거움을 알려줄 수 있어 일석이조인 것 같다”며 “아이의 남은 방학 기간 자주 애용할 것 같다”고 말했다.

도서관 관계자는 "방문객 수를 세고 있지 않아 정확한 수치로를 전달하긴 어렵지만, 회원권 제작과 도서 대출·반납 횟수가 확실이 늘고있다"고 말했다.

2층으로 올라가보니 더욱 다양한 장소들이 방문객을 맞이했다. 만화방을 연상시키게 하는 만화카페부터 매주 금요일 오후 2시마다 영화를 상영해주는 대강당까지,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알차게 꾸려져 있었다.

방문객 이하율 군(11)은 “부모님의 눈치를 안 보고 만화책을 볼 수 있어 좋다”며 “밖에서 친구들과 노는 것도 좋지만 시원한 곳에서 만화책과 영화를 볼 수 있어 좋다”고 전했다.

책의 도시를 표방하고 있는 전주시의 특색 있는 도서관들도 여름방학을 맞아 아이들과 학부모들로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다.

image
전주 효자도서관 앞에 조성된 어린이 물놀이장에서 아이들과 학부모가 무더위를 식히고 있다.

같은 날 오후 3시께 방문한 전주효자도서관도 독서로 즐기러 온 사람들로 붐볐다. 주차장은 이미 이용객들의 차량으로 진입이 힘들었고, 도서관 바로 앞에 조성된 어린이 물놀이장엔 물장구를 치고 서로 씨름을 하는 아이들의 웃음 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왁자지껄한 실외를 뒤로한 채 들어가 본 도서관 내부 또한 독서를 즐기는 사람들로 가득했다. 어린이 자료실 안에 위치한 작은 좌식 공간에선, 아직 한글을 떼지 못한 아이들이 부모님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있었다. 

최락기 전주시 책의도시인문교육본부장은 “전주시립도서관 꽃심, 덕진공원 안의 연화정도서관, 금암도서관, 다가동 다가여행자도서관, 시청 로비도서관 등 전주시 곳곳의 도서관을 공간혁신을 하고 있다”며 “책의 도시로 가는 가치나 정책의 진정한 지향점은 책이 일반 시민들의 삶으로 이어져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이들이 도서관을 친근하게 느껴 도서관이 단지 공부하는 공간이 아닌, 전 세대가 어울려 같이 시간을 보내고 노는 과정에서 공동체 의식을 키워나가는 어울림의 공간으로 만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주시는 오는 9월 30일부터 10월 2일까지 전주한벽문화관과 완판본문화관 등 전주시 일원에서 ‘2022 전주독서대전’을 개최한다. 이번 독서대전에서는 시민들이 직접 일일 책방지기가 돼 헌책을 판매하거나 교환할 수 있는 ‘시민책방’에 참가할 시민 30팀을 이달 31일까지 선착순 모집한다.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가족 또는 지인 등 2~3명으로 팀을 구성한 뒤 전주독서대전 누리집(www.jjbook.kr)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