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6 03:21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람들 chevron_right 줌,오늘이사람
자체기사

부임 6개월 맞은 김민욱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북지원장

“전북 도민에 안전한 먹거리 제공 최선 다 하할 것”

image
김민욱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북지원장

“맛의 고장인 전북에서 일하며 하루가 빠르게 지나갑니다. 앞으로도 농산물의 생산부터 소비까지 철저한 관리로 정책 고객인 전북 도민의 안전한 먹거리 제공에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

지난 2월 제41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북지원장으로 부임한 김민욱(47) 지원장이 부임한 지 6개월을 맞았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북지원(이하 전북농관원)은 농림축산식품부 소속기관으로 1949년 식량 확보와 양곡의 안전관리를 담당하는 국가 검사기관인 농산물검사소 전주지소로 시작해 전북 지역 내 1개 지원과 시·군 단위에 12개 사무소가 있는 기관으로 성장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1990년대 중반까지 벼, 보리 등 정부양곡 검사·관리가 주 업무였으나 농업정책의 변화와 국민 요구에 맞춰 농산물 안전성조사, 농식품 인증관리, 원산지표시 관리 등 농산물 품질관리와 농업인 소득안정을 위한 농업경영체, 공익직불관리 등을 추진하고 있다. 

김 지원장은 “지난해 8월부터 농촌진흥청에서 비료 품질관리 업무를 맡았고 올해 1월부터 관세청에서 수입농산물 유통이력관리 업무를 이관 받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북농관원은 당면한 주요 현안으로 여름 휴가철을 맞아 육류 소비 증가, 가격 상승 등 값싼 외국산 축산물의 원산지를 국내산으로 둔갑 판매할 우려가 있어 원산지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시행 3년차인 공익직불제도의 원활한 정착과 투명한 지원을 위해 농업인 교육지원 확대 및 철저한 이행점검으로 부정수급을 사전 차단하는 등 농업인 소득 보전을 위해서도 노력하고 있다.

김 지원장은 “농식품의 안전과 품질을 책임 있게 관리하고 정책 고객인 국민이 믿고 먹을 수 있는 안심 먹거리 제공에 노력하고 있다”며 “농업 현장기관으로서 농업·농촌 발전을 위해 지역 사회의 의견을 적극 청취해 농식품부에 전달하는 등 현장의견이 농업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현장과 중앙의 가교 역할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김 지원장은 “최근 지속되는 쌀값 하락에 따른 2021년산 1~3차 시장 격리곡 매입과 국산 밀 수급 안정을 위한 검사를 원활히 추진하고 있다”며 “전북 농산물의 수출 확대를 위해 농업인에 대한 농약 안전사용 교육과 잔류 농약 검사를 통한 수출농산물의 안전성조사를 실시해 전북의 어려운 농촌 현실을 해소하는데 일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지원장은 정읍 출신으로 기술고시 34회로 공직에 입문해 농림축산식품부 수출진흥과장·종자생명산업과장, 국립종자원 서부지원장 등을 거치며 농업·농촌 발전에 앞장서고 있다. 

image
김민욱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북지원장

“맛의 고장인 전북에서 일하며 하루가 빠르게 지나갑니다. 앞으로도 농산물의 생산부터 소비까지 철저한 관리로 정책 고객인 전북 도민의 안전한 먹거리 제공에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

지난 2월 제41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북지원장으로 부임한 김민욱(47) 지원장이 부임한 지 6개월을 맞았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북지원(이하 전북농관원)은 농림축산식품부 소속기관으로 1949년 식량 확보와 양곡의 안전관리를 담당하는 국가 검사기관인 농산물검사소 전주지소로 시작해 전북 지역 내 1개 지원과 시·군 단위에 12개 사무소가 있는 기관으로 성장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1990년대 중반까지 벼, 보리 등 정부양곡 검사·관리가 주 업무였으나 농업정책의 변화와 국민 요구에 맞춰 농산물 안전성조사, 농식품 인증관리, 원산지표시 관리 등 농산물 품질관리와 농업인 소득안정을 위한 농업경영체, 공익직불관리 등을 추진하고 있다. 

김 지원장은 “지난해 8월부터 농촌진흥청에서 비료 품질관리 업무를 맡았고 올해 1월부터 관세청에서 수입농산물 유통이력관리 업무를 이관 받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북농관원은 당면한 주요 현안으로 여름 휴가철을 맞아 육류 소비 증가, 가격 상승 등 값싼 외국산 축산물의 원산지를 국내산으로 둔갑 판매할 우려가 있어 원산지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시행 3년차인 공익직불제도의 원활한 정착과 투명한 지원을 위해 농업인 교육지원 확대 및 철저한 이행점검으로 부정수급을 사전 차단하는 등 농업인 소득 보전을 위해서도 노력하고 있다.

김 지원장은 “농식품의 안전과 품질을 책임 있게 관리하고 정책 고객인 국민이 믿고 먹을 수 있는 안심 먹거리 제공에 노력하고 있다”며 “농업 현장기관으로서 농업·농촌 발전을 위해 지역 사회의 의견을 적극 청취해 농식품부에 전달하는 등 현장의견이 농업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현장과 중앙의 가교 역할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김 지원장은 “최근 지속되는 쌀값 하락에 따른 2021년산 1~3차 시장 격리곡 매입과 국산 밀 수급 안정을 위한 검사를 원활히 추진하고 있다”며 “전북 농산물의 수출 확대를 위해 농업인에 대한 농약 안전사용 교육과 잔류 농약 검사를 통한 수출농산물의 안전성조사를 실시해 전북의 어려운 농촌 현실을 해소하는데 일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지원장은 정읍 출신으로 기술고시 34회로 공직에 입문해 농림축산식품부 수출진흥과장·종자생명산업과장, 국립종자원 서부지원장 등을 거치며 농업·농촌 발전에 앞장서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호 crcr810@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람들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