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6 14:56 (Mon)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람들 chevron_right 줌,오늘이사람
자체기사

2023 우진청년작가초대전에 선정된 장우석·이올 작가

image
(좌) 장우석, (우) 이올 작가

"더 좋은 모습 보여 드리겠습니다."

2023 우진청년작가초대전에 선정된 장우석(41·한국화), 이올(33·서양화) 작가.

우진문화재단(이사장 김보라)은 2년에 한 번씩 공모를 통해 우진청년작가초대전의 주인공을 선정하고 있다. 도내에서 활동하는 청년 작가를 대상으로 초대전 기회와 창작 지원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공모에는 총 20명이 응모해 이중 2명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장우석·이올 작가 모두 작가 본인의 세계관을 구축하고 다양한 실험정신으로 창작세계를 추구하고 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심사에는 이상봉 청주시립미술관장, 김선희 우진문화재단 전 이사장이 참여했다.

장 작가는 매번 우진청년작가초대전에 도전장을 내밀었지만 잘 풀리지 않았다. 그는 오랜 시간 도전했던 만큼 이번 선정 소식을 듣자마자 눈물이 났다고 했다.

그는 "나이가 중견에 접어들고 있지만, 지금까지 작품 타이틀이 확실하지 않았다. 그러다 보니 자존심이 상하는 일도 다수 있었던 것 같다"며 "선정되고 나서 조금이지만 자존심이 회복됐다. 지금까지 제 나름대로 열심히 해 왔다고 생각했는데, 그것을 알아 봐 주시고 더 열심히 하라는 채찍으로 알고 작업에 더 열심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전북대 미술학과, 동 대학원 미술학 박사를 졸업했다. 현재 전업 작가 및 전북대 예술대학 미술학과 초빙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이 작가는 활발한 전시 참여·작업 등으로 쉴 새 없이 작가 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열정 넘치는 그의 모습은 소감에서도 느껴졌다. 그는 "선정 소식을 듣자마자 더 열심히 노력해서 더욱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는 마음이 컸다"며 "선정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머물러 있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는 작가가 될 것이다. 계속 열심히 활동하면서 작품이 발전할 수 있도록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 주고 싶은 마음"이라고 전했다.

그는 전북대 미술학과에서 서양화를 전공하고, 중앙대 조형예술학과 석사를 졸업했다. 현재 전북대 미술학과 박사 재학 중이다.

장 작가의 전시는 내년 7월 20일부터 8월 2일까지, 이 작가의 전시는 내년 8월 24일부터 9월 6일까지 우진문화공간 갤러리에서 개최된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람들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