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2-23 15:56 (금)
"여성장애유형별 따른 실질적 지원방안 필요" 전북연구원, 제안
"여성장애유형별 따른 실질적 지원방안 필요" 전북연구원, 제안
  • 이강모
  • 승인 2017.11.13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연구원은 12일 ‘전라북도 여성장애인 모성권 실태와 향후 과제’ 조사를 통해 여성장애인 모성권(임신·출산·자녀양육) 등을 고려해 장애유형별 특성에 따른 지원방안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전북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도내에 등록된 여성장애인은 5만9325명으로 전체 장애인 인구 13만345명의 45.5%를 차지한다. 이 가운데 임신, 출산 등 모성 경험이 있는 40대 이하의 여성장애인은 총 8435명이다.

이번 조사에서 장애유형별 특성 중 가장 관심을 두어야 할 유형은 지적장애로 결혼 전 교육, 임신·출산·성 교육, 자녀성장발달 단계에 따른 가칭 ‘멘토 서비스 지원’ 등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녀성장발달 단계별 맞춤 서비스로 영·유아 단계에서는 위급상황 시 신속한 지원, 아동기에서는 가족과 함께 참여 할 수 있는 캠프활동 지원, 그리고 청소년기에는 학습 및 정서 지원을 필요로 했다.

또한 장애산모의 산부인과 진료 시 장애유형별 특성에 따른 의료진(의사, 간호사, 임상병리사 등)의 행동 가이드라인 마련으로 장애산모에 대한 의료진의 인식 제고와 차별화된 산모교실 운영 등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주연 부연구위원은 “경기도의 여성장애인 임신·출산·양육 지원 조례처럼 전북 여성장애인의 모성권 보장을 위한 기본방향과 정책 내용을 담은 조례를 제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때려 2017-11-13 08:56:53
왜 자꾸 남녀를 구분하려고 하지. 장애인이면 장애인으로 남녀구분없이 동등하게 대우를 받아야 하는거잖아. 유형별 차이라면 남성장애인간에도 있을수 있는데 왜 여성만 우대해야 하는거야? 출산 임신을 제외하면 모든 면에서 남성장애인에게도 필요하잖아? 남성차별을 아주 대놓고 하는구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