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4 08:40 (월)
"전북 체육자원으로 남북교류 선도를"
"전북 체육자원으로 남북교류 선도를"
  • 강정원
  • 승인 2018.07.05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연구원, 태권도·축구·농구 등 활용 모델 제시
전북의 체육자원으로 남북교류를 선도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전북이 강점을 가진 태권도와 지역에 연고를 둔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과 전주KCC이지스 농구단을 활용하는 등 남북 체육교류에서 전북만의 차별화된 종목을 선점해야 한다는 것이다.

전북연구원(원장 김선기)은 5일 ‘남북평화의 시대, 체육과 전북의 대응’이라는 이슈브리핑을 통해 태권도를 통한 북한교류를 강조했다.

남북은 4·27 판문점선언에서 체육 분야가 남북화합의 마중물 역할을 수행한다고 규정했으며, 각계각층의 다방면적 교류·협력 및 왕래·접촉 활성화에서 지방자치단체의 역할을 명시했다.

연구원은 판문점선언에서 지방자치단체를 주체로 명시했으나 남북교류를 지자체 단독으로 추진하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전북은 무주에 위치한 태권도원과 북한 태권도전당의 교류를 통해 한계를 극복해야 한다는 것이다.

연구원은 또 전북에 연고를 두고 활동하고 있는 전북현대모터스 축구단과 전주KCC이지스 농구단의 활용도 제시했다.

전국 최고 수준인 두 구단과 북한 축구와 농구 대표팀의 친선경기를 통해 체육교류를 도모할 수 있고, 북한 유소년 대표팀의 전지훈련을 추진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최윤규 부연구위원은 “전북이 체육을 매개로 한 남북교류를 추진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존재하기 때문에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출연기관, 프로팀 관계자들로 구성된 협의기구 구축이 필요하다”면서 “협의기구를 통해 합의점을 도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