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13:22 (수)
전북연구원 "도내 어촌, 도민에 개방 열린 공간으로 활용을"
전북연구원 "도내 어촌, 도민에 개방 열린 공간으로 활용을"
  • 강정원
  • 승인 2018.07.26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연구원 제안

최근 어촌이 여가공간으로 수요가 확대되고 있어 전북도 어촌 공간을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북연구원(원장 김선기)은 26일 ‘전라북도 어촌 공간 활용방안’ 정책브리프를 통해 도내 어촌 공간 활용방안과 활성화를 위한 과제 등을 제안했다.

현재 어촌 정책은 수산업 생산과 어촌 관광에 특화해 지원하고 있으나 수산업 생산성은 적정 수준으로 관리되고 있기 때문에 성장 범위에 제한이 없는 영역에서 어업 이외의 소득원을 창출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전북연구원의 설명이다.

또 어촌 관광 일변도의 어업 이외의 소득원 창출에 한계가 있으며, 수산업 연구개발, 창업, 어촌 활성화 제안 등은 기존 어민들이 소화하기 어려워 어촌 공간 활용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전북연구원은 어촌을 도민에게 개방해 열린 공간, 도전의 공간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구원은 ‘열린 어촌 도전의 바다’를 전북의 어촌 공간 활용 비전으로 제시하고, △바다청년창업지원 △어촌경영컨설팅지원단구성 및 운영 △열린 어항공원 조성 △열린 어촌 공동 업무 공간 조성 △열린 어촌 빈집 리모델링 △어촌 활성화 공모전 △어촌 예술인 공간 조성 △열린 어촌 도전의 바다 홍보단 운영 △바닷가 모니터링단 운영 등의 사업을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