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0 20:49 (월)
김희수 전북도의원 “도내 고교 상피제 도입해야”
김희수 전북도의원 “도내 고교 상피제 도입해야”
  • 은수정
  • 승인 2018.11.18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청 행감서 주장

김희수 도의원(전주6)이 전북지역 고등학교에도 상피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지난 16일 전북도교육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도내 고교에도 자녀와 같은 학교에 근무하는 교사가 12개 시·군 37개 고교에 65명(지난 8월 기준)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전북교육청이 김 의원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국립고교 2곳에 2명, 공립 8곳에 13명, 사립 27곳에 50명의 교사가 자녀 67명과 같은 학교에 다니고 있다.

김 의원은 “최근 서울 강남의 유명 사립고교 시험지 유출사건으로 학교 내신관리에 대한 불신이 커지고 있다”며, “시험성적 관리나 출제에 부정 개입의 소지를 없애기 위해 국·공립 뿐 아니라 사립학교도 교사 상피제를 시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전북교육청은 국민의 기본권 침해와 학생의 학교선택권 제한, 부모와 자녀의 생활권 침해 등의 문제로 상피제 도입에 반대 입장을 밝혔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