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0 14:37 (토)
전북 예타 면제 사업, 과제는 (중) 새만금 국제공항
전북 예타 면제 사업, 과제는 (중) 새만금 국제공항
  • 강정원
  • 승인 2019.02.07 19:5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속도로·철도·항만 연계교통망 구축으로 사업 추진효과 극대화해야
거점 항공사 확보, 지리적 이점 활용 중국 동부지역 등 단거리 노선 틈새시장 선점
MRO 추진·동북아 관광허브 구축 등 특화전략 마련도
▲ 새만금 공항 예상도. 사진 제공= 전북도청
▲ 새만금 국제공항 조감도

새만금 국제공항이 지역성장을 견인하기 위해서는 공항 건설과 함께 추진해야할 과제도 산적하다.

전북연구원은 새만금 국제공항 추진과제로 △연계교통망 구축 △거점 지역항공사 육성 △중단거리 국제노선 선점 △특화전략 마련 등을 꼽았다.

우선 새만금 국제공항 영향권 안의 핵심교통망 사업인 고속도로·철도·항만 등 연계교통망 구축으로 새만금 국제공항 사업 추진효과를 극대화하고, 트라이포트(Tri-Port)를 구축해 복합물류체계를 완성해야 한다는 것이다.

최근 물류수송은 선박에 의해 대규모 수송으로 들어온 항만의 물자를 빠르게 이동시킬 항공을 철도로 연계해주는 물류체계 구축의 필요성이 거론되고 있다. 최근 청주공항과 무안공항이 철도 연결을 추진하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특히 국제공항의 경우 ‘국가통합교통체계효율화법’에는 공항개발에 따라 반경 40㎞ 범위 내에 연계교통시설을 확충하도록 되어 있다. 새만금 국제공항 반경 40㎞ 범위 내에는 새만금-전주 고속도로와 새만금 동서·남북도로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신규 사업인 호남고속도로확장, 서해안고속도로확장, 새만금 보조간선도로, 서해안 고속화철도 등도 추진되면 새만금 국제공항의 사업 추진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새만금 신항만은 부두시설의 규모 확대와 국가재정사업 전환 등이 과제로 남아 있으며, 현재 국토교통부의 사전타당성조사 용역 중인 새만금 인입철도도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선정 등의 행정절차가 남아있어 공사 착공까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또 지방공항의 성공을 위한 거점 지역항공사 확보와 중단거리 국제노선 선점의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다.

전북연구원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7번째 저비용항공사(LCC) 국제항공운송면허 신청이 과열되고 있다. 에어로케이·플라이강원·에어프레미아·에어필립 항공사가 각각 청주·양양·인천·무안공항을 거점으로 국제항공운송면허를 신청했다. 실제 청주공항(6만2000여명)과 대구공항(5만7000여명)은 2014년 항공수요가 비슷했다. 그러나 대구공항이 LCC 거점항공사인 티웨이항공사와 국내 최초로 중국 LCC 신규노선을 유치하면서 2016년 이후 항공수요가 급격한 차이를 보이기 시작했고, 2018년에는 항공여객 통계가 청주공항은 10만3000여명, 대구공항은 18만8000여명으로 집계됐다.

다행히 새만금 국제공항은 이미 설립된 지역항공사가 있기 때문에 육성이 용이하며, 새만금의 지리적 이점을 활용해 중국 동부지역 등 단거리 노선의 틈새시장을 선점하면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항공정비사업(MRO) 추진이나 동북아 관광허브 구축 등의 특화전략도 마련돼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MRO의 경우 기존공항에 부지확보가 필요한데, 새만금 국제공항의 경우 부지확보 측면에서 유리한 입지를 가지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MRO를 새만금 국제공항과 연계하면 일자리 창출, 해외투자유치, 항공제작·정비산업 동반발전 등의 파급효과가 예상된다는 분석이다. 또한 동북아시아의 지방중소도시와 교류 협력 확대 등을 통해 동북아 관광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북 2019-02-07 21:03:19
질*질끌면 20년 지*나도 완공 못*한다! 이제는 더*이상 믿을 수*가 없으니,행*동으로 보*여줘라! 새*만금도 예*산폭탄을 투*입하라!

1234 2019-02-07 20:2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