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19 17:54 (금)
전북 종교계 인구늘리기 동참 기대 크다
전북 종교계 인구늘리기 동참 기대 크다
  • 전북일보
  • 승인 2019.03.18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의‘주민등록 인구 및 세대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전북의 주민등록인구는 183만 6832명으로, 전년보다 1만7775명이 줄었다. 2002년 200만명 선이 붕괴된 후 간신히 유지하던 185만명 선마저 무너졌다. 지난 한 해 9개 광역자치도 중 4개 도는 인구가 증가했으며, 인구가 감소한 나머지 5개 도중에서도 전북은 강원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 인구감소가 국가적 과제이지만 전북의 상황이 더욱 심각한 상황임을 보여준다.

더욱 우려스러운 것은 전북의 인구감소를 멈출 수단이 녹록치 않다는 점이다. 올 들어서도 1월 한 달간 전북의 순유출 인구가 1664명에 이르렀다. 지난해 전북지역 출생아 수도 전년도 1만1300명에서 1300명이 감소한 1만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여자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합계출산율) 역시 지난해 1.04명으로 전년 대비 0.11명 감소했다. 전주·군산·익산·완주를 제외하고 나머지 도내 10개 시군이 소멸위험 지역으로 분류한 한국고용정보원의‘한국의 지방소멸 2018’보고서 대로 인구감소가 진행되는 게 아닌지 걱정스러운 인구통계 수치들이다.

이런 상황에서 전북 종교계가 전북도의 인구늘리정책에 힘을 보태기로 했단다. 도내 4대 종단(불교·기독교·원불교·천주교)은 전북도와 인구늘리기 민·관 실천협약을 맺고 인구 관련 인식전환을 위한 인구교육과 인구정책 홍보, 인구 늘리기 정책 활성화를 위한 각종 시책 발굴, 기관·단체의 인구 늘리기 추진사업에 협조·지원키로 한 것이다. 종교계는 소속 종교단체와 자생적인 인구 늘리기 실천운동 확산, 출산과 양육하기 좋은 종교 내부적인 분위기 조성, 도내 거주하는 미전입자 주소 갖기 운동 등에 나설 계획이란다. 도내 종교계의 관심과 참여가 고착화 되고 있는 저출산 구조를 바꾸도록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시키는 데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간 정부와 지자체가 저출산 극복을 위해 다양한 시책과 노력을 해왔으나 별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사회 전반의 인식 변화를 끌어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출산과 가정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바꾸는 데 종교계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본다. 전북도가‘릴레이 민·관 실천협약 체결’의 1순위로 종교계를 지목한 것도 이 때문이었을 것이다. 도내 종교계가 지역사회의 인구늘리기에 대한 공감대를 넓혀 실질적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적극적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