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0 09:08 (목)
[새 아침을 여는 시] 마음속에 키우고 싶다 - 이문근
[새 아침을 여는 시] 마음속에 키우고 싶다 - 이문근
  • 기고
  • 승인 2019.05.26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음 속에 소나무 한그루 키우고 싶다

비바람이 몰아쳐도 흔들리지 않는

하늘이 무너져도 부러지지 않는

그런 소나무 한그루 마음 속에 키우고 싶다

 

죽어가는 것들을 다시 사랑할 수 있다면

 

마음 속에 해바라기 한그루 키우고 싶다

세파에 시달려도 색 바라지 않는

동파에 휩쓸려도 마른 잎 떨구지 않는

그런 해바라기 한그루 마음 속에 키우고 싶다

 

가진 것을 버려도

가진 것을 버린 것을 버려도

가진 것을 버린 것을 버린 것을 또 버려도

가진 것을 버린 것을 무한히 버리고 또 다시 버려도

 

아직 죽음의 끝에 이르지 않았기에

 

마음 속에 뜨거운 사람 한 명 키우고 싶다

 

세상이 아무리 거칠어도 사람을 놓지 않는

인간에 아무리 시달려도 사랑을 접지 않는

 

그런 뜨거운 사람 한 명 가슴 속에 키우고 싶다

 

 

* 이문근 시인은 지난 2004년 <표현>과 2009년 <시선>으로 등단했다. 전북대 컴퓨터공학과 교수로 있다. 시집 <봄이 오는 까닭>, <메타-엑스> 등을 펴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