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2 11:09 (목)
"전북, 중국화폐 결제수단 알리페이 확산 시급"
"전북, 중국화폐 결제수단 알리페이 확산 시급"
  • 이강모
  • 승인 2019.07.21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이재 도의원 주장
전북도의회 김이재 의원(전주4)
김이재 도의원

관광도시를 표방하는 전북이 중국 관광객의 결제수단으로 이용하고 있는 알리페이(Alipay: 모바일 및 온라인 지급 플랫폼으로 중국의 모바일 지급 시장 중 54%를 점유하고 있다) 가입에 손을 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도의회 김이재(전주4) 의원은 지난 19일 기획관리실과 자치행정국 업무보고에서 “중국인 관광객이 국내에서 손쉽게 사용하고 있는 알리페이와 위챗페이를 도내 음식점, 숙박업소 등에 가입하도록 하는 적극적 행정을 펼쳐달라”고 주문했다.

김 의원은 중국 관광객 뿐 아니라 도내에 있는 중국 유학생과 다문화 가족들을 위해 도내 곳곳의 업소에 알리페이를 사용할 수 있도록 활성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점점 늘어나는 중국인 관광객이 전북에서 더욱 자유롭게 쇼핑할 수 있도록 알리페이 가입에 전북도의 홍보 등이 절실하다”며 “실제 단체 여행객보다 싼커(개인 관광객)가 확대되고 있어 알리페이와 위챗페이 등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은 물론 부산 국제시장과 인천 등에서 중국 관광객 쇼핑을 위해 알리페이 가입에 적극 나서고 있는데도 전북도는 아직도 알리페이가 무엇인지 조차 모르고 있는 지자체도 많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