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1 20:17 (수)
칠월칠석, 전주 기록문화유산 ‘완판본’ 만나는 날
칠월칠석, 전주 기록문화유산 ‘완판본’ 만나는 날
  • 김태경
  • 승인 2019.08.08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완판본문화관서 ‘2019 전주한옥마을 절기축제’
완판본 한글편지, 한옥마을 주민 참여 판각 등 전시
완판본판각삼매경 주민 참여 작품
완판본판각삼매경 주민 참여 작품

‘칠월 칠석’ 절기에 맞춰 그리움·사랑·편지를 주제로 전주의 기록문화유산인 ‘완판본’을 만난다.

10일 전주한옥마을 내 완판본문화관에서는 ‘2019 전주한옥마을 절기축제’의 마지막 순서로 ‘칠월칠석, 완판본 만나는 날’ 행사를 개최한다.

전주한옥마을 주민과 문화시설의 연대를 통한 화합의 장이 될 이 행사는 이날 오후 3시 풍물패의 길놀이를 시작으로 풍성한 볼거리와 함께 시작한다.

기획전시 ‘완판본 한글 편지, 언간독(諺簡牘)’과 한옥마을 주민이 참여한 전시 ‘완판본 판각 삼매경’을 오후 8시까지 관람할 수 있다.

‘언간독’은 조선후기 서민을 위한 한글 편지쓰기 교과서로 아름다운 문장 덕에 산문 문학의 바탕이 됐다. 이번 기획전시에서는 문명서관(文明書館)에서 간행한 언간독 중 10편의 편지글을 선보인다. 이와 연계해 선비들의 편지지인 시전지(詩箋紙) 목판인쇄, 목판화 엽서 체험도 준비돼 있다.

특히 이번 축제에서는 한옥마을 주민 30여명이 만들어낸 참여전시 ‘완판본 판각 삼매경’이 시선을 끈다. 전주한옥마을의 역사와 함께한 지역민이 참여한 만큼 절기축제 이후에도 한옥마을 곳곳에 걸릴 예정이다.

행사의 마지막 순서로는 특별공연을 준비했다. 합굿마을과 연계한 전주한옥마을 마당놀이 ‘용을 쫓는 사냥꾼’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공연 중에는 기접놀이, 만두레 소리, 장원례, 달구방아 등 전북 고유의 절기민속놀이를 볼 수 있다.

완판본문화관을 비롯해 전주부채문화관, 전주소리문화관, 최명희문학관, 전주전통술박물관 등 전주한옥마을 주요 문화시설의 다채로운 전통문화 체험프로그램을 골고루 즐길 수 있는 스탬프 행사도 진행한다.

전주소리문화관(판소리 춘향가 사랑가 대목 체험, 판소리 속 동물 캐릭터 그리기), 전주전통술박물관(견우 방문주, 연화주안상, 연근 연잎을 이용한 주안상 체험), 부채문화관(전주 부채 완판본 만나는 날), 최명희문학관(완판본, 소설 혼불을 만나다)의 문화시설 연계체험과 전주한벽문화관의 SNS 이벤트 등은 절기 축제를 더욱 풍성하게 채울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