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8 11:11 (수)
“빈집 재생으로 지역에 활력을”
“빈집 재생으로 지역에 활력을”
  • 최명국
  • 승인 2019.09.03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연구원 이슈브리핑서 제안

전북지역 빈집을 주거, 문화·복지, 경제활력공간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전북연구원은 이슈브리핑 ‘빈집 활용을 통한 도시재생 활성화’ 자료에서 인구 감소와 지역 쇠퇴를 극복하기 위해선 빈집으로 주거 수요를 창출하고 지역의 혁신·활력을 끌어내야 한다고 밝혔다.

도심의 흉물이 된 빈집 개·보수는 도시재생에 속도를 낼 수 있는 원동력이 될 수 있어서다.

전북연구원에 따르면 도내 전체 빈집(9763호)의 40.4%는 상태가 양호하다.

전북연구원은 이들 빈집을 주거, 문화·복지, 지역활력 등을 위한 도시재생 자원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빈집을 취약계층의 주거공간이나 지역커뮤니티 시설 및 노인 돌봄을 위한 복지시설, 청년 창업공간으로 제공해야 한다는 거이다.

그러면서 서울의 ‘빈집 살리기 프로젝트’, 경남의 ‘더불어 나눔주택’, 목포 ‘어르신 한울타리 행복주택’ 등을 우수사례로 꼽았다.

오병록 전북연구원 부연구위원은 “빈집을 리모델링해 주거 취약계층뿐만 아니라 지역의 혁신주체인 청년들과 귀농귀촌 희망자들을 위한 임대주택 등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실효성 있는 정책 추진을 위해 빈집 실태를 조사하고, 정비계획을 수립해 체계적인 추진 기틀을 다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