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01 13:28 (목)
[아스달 연대기] 장동건·김옥빈, 비통함, 애틋함이 뒤섞인 ‘핏빛 절규 포옹’
[아스달 연대기] 장동건·김옥빈, 비통함, 애틋함이 뒤섞인 ‘핏빛 절규 포옹’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9.09.14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tvN
사진 제공 = tvN

“아스달에 붉은 ‘핏빛 포옹’이 펼쳐진다!”

tvN ‘아스달 연대기’ 장동건과 김옥빈이 비통함과 애틋함이 뒤섞인 ‘핏빛 절규 포옹’을 선보여 궁금증을 폭등시키고 있다.

지난 8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김원석/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KPJ) Part3 ‘아스, 그 모든 전설의 서곡’ 14화에서는 타곤(장동건)이 수많은 사람을 죽여 가며 철저하게 지켜온 극비이자 치부인 이그트란 사실이 아사론(이도경)의 계략에 의해 연맹인에게 밝혀져,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참된 권력자로 거듭나고자 내전 없이 피 흘리지 않고, 아스달 연맹을 온전히 지켜내려던 타곤의 야망이 물거품이 돼버리고 말았던 것. 자신이 이그트란 사실을 알게 된 그 자리의 연맹인들을 모두 죽일 수밖에 없는 타곤이 보랏빛 눈동자를 빛내면서, 타곤의 광기가 어떻게 폭주할지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14일(오늘) 방송될 15화에서는 장동건과 김옥빈이 피투성이가 된 채 서로를 뜨겁게 부둥켜안은 ‘핏빛 포옹’을 펼친다. 극중 얼굴이 피범벅이 된 타곤(장동건)이 태알하(김옥빈)를 보고 울컥하며 끌어당겨 포옹하는 장면. 더욱이 타곤과 태알하는 솟구치는 눈물을 떨구며 오열을 하면서도, 서로 눈빛과 시선을 맞춘 채 의미를 알 수 없는 미소를 보이는 등 두 사람만이 통하는 감정을 공유한다.

이와 관련 운명과 욕망, 야망과 권력까지 함께 다져온, ‘아스달의 동반자’ 타곤과 태알하가 격한 절규 속에서 ‘핏빛 포옹’을 나누면서, 두 사람이 눈물을 터트리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 그 의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장면 촬영을 앞두고 장동건과 김옥빈은 감정선 몰입을 위해 한동안 말수를 줄인 채 각자 대사를 되뇌며 조용하게 집중했다. 리허설을 진행하는 동안에도 두 사람은 실제 촬영처럼 눈물을 흘리며 감정을 폭발시켜, 보는 이들을 감탄하게 하였다. 대사와 연기 호흡이 무엇보다 중요한 장면인 만큼 다소 긴장하는 듯 보였던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해 걸어와 부둥켜안은 후 비통함 속에 애틋한 마음을 터트리는, 타곤과 태알하의 복잡다단한 감정 연기를 흐트러짐 없이 완벽하게 소화, 현장의 탄성을 불러일으켰다.

제작진은 “이그트라는 사실이 폭로되면서,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진 타곤이 그동안의 천재적인 지략을 펼쳤던 것과는 달리, 짧은 시간 내에 상상을 뛰어넘을 만큼 변화한다”며 “아스달의 권력을 움직이는 타곤과 태알하, 두 사람의 격변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아스달 연대기’ Part3 ‘아스, 그 모든 전설의 서곡’ 15화 선공개와 비하인드 사진은 다음 갤러리(https://harmony.kakao.com/cloud/premium/NziIGC4mls)에서 확인할 수 있다. tvN ‘아스달 연대기’ Part 3 ‘아스, 그 모든 전설의 서곡’ 15화는 14일(오늘) 밤 9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