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1 19:53 (금)
전기차 생산 '군산형 일자리' 성공 기대한다
전기차 생산 '군산형 일자리' 성공 기대한다
  • 전북일보
  • 승인 2020.01.19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과 군산 지역경제 회생의 마중물이 될‘군산형 일자리’추진이 본격 탄력을 받게 됐다. 지난 주 군산 현지에서는‘군산 상생형 일자리’전기차클러스터 조성 5개사 합동 기공식이 열려 전기차 생산의 시동을 걸었다. 자난해 10월24일 문재인 대통령 등이 참석해‘군산형 일자리’상생 협약식을 가진 이후 군산지역이 전기차 생산 전진기지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지역 경제주체들과 참여 기업들이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내실있게 사업을 추진한 결과인 셈이다.

기공식에 참여한 에디슨모터스(주)등 5개사는 기공식을 계기로‘군산형 일자리’사업을 가속화하고, 정부와 기업 간 긴밀한 협력을 강화해 올해 말까지 공장을 완성, 전기차를 본격 생산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특히 노·사·민·정 관계자들이 굳건한 상생의지를 재확인한 것은 의미있는 일이다. 또한 이날 군산의 기공식이 더욱 돋보인 것은 지난해 ‘노사 상생형 일자리’를 가장 먼저 추진했던 광주시가 연말의 공장 기공식도 노동계의 불참으로 반쪽짜리 행사로 전락했다는 평가를 받는 것과 대비된다는 점이다.

‘군산형 일자리‘는‘상생형 지역 일자리’선정과 지원에 관한 법적 근거를 담은‘국가균형발전특별법(균특법)’개정안이 지난 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더욱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개정안은‘상생형 일자리’로 선정되는 사업에 대해서는 참여 기업과 근로자에 대한 입지·투자· 세제특례, 근로복지·정주환경 개선 등 정부의 종합 패키지 지원이 제공될 예정이다.

전북도는 균특법이 통과됨에 따라 올해 상반기에 있을 산업부의‘상생형 일자리’공모에 군산지역이 선정되도록 하기 위해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대비해 전기차 클러스터 상생 협의회 조직과 선진 임금제도 도입, 수평적 계열화 방안 등의 구체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상생협의회는 조정및 지원의 기능을 수행해‘군산형 일자리’의 성공 여부를 가름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되며, 수평적 계열화방안도 부품 생산에서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는 중요한 전략의 하나이다. 차질없이 추진되도록 힘써야 한다.

전북도와 군산시는‘군산형 일자리’의 안착과 성공을 위해 적극 지원해야 한다.‘군산형 일자리’가 순조로운 추진으로 군산이 국내 최대 전기자동차 생산 거점으로 성장하기를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