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1 19:53 (금)
가족 성평등
가족 성평등
  • 권순택
  • 승인 2020.01.22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순택 논설위원

우리나라만큼 가족과 친족에 대한 호칭이 어렵고 복잡한 나라가 많지 않다. 가부장제의 유교적 사고에서 비롯된 가족 호칭은 어렵고 불편하며 남녀를 차별한다는 의견이 많다. 지난해 2월 여성가족부에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우리가 쓰고 있는 가족 호칭이 양성평등에 어긋난다는 의견이 52.3%로, 그렇지 않다는 의견 44.8%보다 많았다.

예컨대 남편의 집은 시댁, 아내의 집은 처가로 부르거나 부계 가족은 친가라고 부르는 반면 모계 가족은 외가라고 부르는 것 자체가 남녀 차별이라는 것이다. 또한 결혼한 남편의 남동생은 서방님, 나이 어린 형제는 도련님, 여동생은 아가씨로 불러야 하고 나이 많은 오빠의 부인은 올케라고 불러야 하니 어색하고 민망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듣는 당사자들도 이러한 호칭이 너무 부담스럽다는 입장이다.

친족의 호칭은 더욱 복잡하고 어렵다. 3촌 관계는 백부 숙부 고모 이모 외삼촌 질(조카) 생질(여형제의 자식) 이질(여형제끼리의 자식) 등으로 부른다. 4촌 가계는 종형제 내종형제(고종사촌) 외종형제(이종사촌) 종조(할아버지 형제) 대고모(할아버지 여형제) 외종조(외할아버지 형제) 등으로 호칭한다. 5촌을 넘으면 종숙(당숙) 내종숙, 재종숙, 내재종숙 등으로 부르기도 어려워진다.

여성가족부에서 올 설 명절을 맞아 가족 모두가 평등하고 행복한 명절 실천 캠페인에 나섰다. 먼저 지난해 추석에 이어 가족 간 평등 언어 사용을 추진한다. 자녀의 외조부모를 외할머니 외할아버지 대신 할머니 할아버지로, 장인어른·장모 대신 아버님·아버지 또는 어머님·어머니로, 배우자의 손아래 동기는 이름 뒤에 ‘씨’를 붙여 부르자는 식이다.

설음식 준비와 설거지 청소 등도 성 역할의 구분 없이 함께 하고 서로 배려하는 평등한 명절 문화를 만들자는 제안이다. 즉 여성들에게만 지워진 명절 가사노동을 함께 분담해서 가족 구성원 모두가 즐거운 명절을 만들어가자 취지다. 또한 가족 간에 서로 존중하는 대화와 언어문화, 그리고 명절 전래놀이와 윷놀이 등 다양한 가족참여 프로그램을 통해 함께 즐기면서 행복한 명절을 보내자는 뜻이다.

이미 이렇게 실천하는 가족들도 많지만, 아직 명절 차례상이나 제례 준비 등으로 부담이 큰 가정들도 많다. 명절 스트레스나 설 증후군도 이러한 연유에서 비롯되기 때문에 우리의 명절문화도 개선해야 한다. 가족의 화목과 행복만큼 중요한 것은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