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19 09:57 (월)
새만금, 국제 승마산업 중심지 도약 시동
새만금, 국제 승마산업 중심지 도약 시동
  • 김윤정
  • 승인 2020.06.11 20:1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만금개발청, 마사회와 승마관광산업 투자 추진
관광레저용지 2지구에 기본구상 연구 용역 완료
"말 산업벨트 완성 위해 한국마사회 본사 유치해야"
장수 승마체험장.
장수 승마체험장.

새만금을 비롯한 전북지역 일대가 국제적인 승마산업 중심지로 부상하는 가운데 한국마사회 본사와 렛츠런파크(경마공원) 유치로 화룡점정을 찍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공공기관 추가지방이전에 맞춘 한국마사회 본사 유치와 함께 새만금 렛츠런파크 조성이 완료되면, 말(馬)산업특구로 지정된 장수·익산·김제·완주·진안과 장수의 한국마사고·경주마목장까지 잇는 승마산업 벨트가 완성될 수 있기 때문이다.

새만금개발청 역시 이러한 점을 인식하고 지난 10일 한국마사회를 방문, 김현숙 청장과 김낙순 마사회장이 말 산업 육성을 위한 논의를 진행했다.

개발청은 이미 지난 2018년부터 새만금 관광레저용지 2지구에 승마관광단지 조성을 위한 기본구상 연구용역을 완료했다. 용역결과에 따르면 모두 3단계의 이행방안이 제시됐다. 1단계는 퇴역마를 활용한 방목장과 승마길 조성, 2단계는 캠핑연계 공공승마장, 3단계는 여가 승마장 조성으로 승마단지를 완성한다는 내용이다.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2차 말 산업 육성 5개년 계획(2017~2021)에도 새만금 농생명용지 말산업복합단지 조성 계획이 반영돼 있다.

특히 한국마사회가 새만금 렛츠런파크 조성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면서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우리나라 말(馬) 산업벨트가 완성되려면 한국마사회 본사 유치가 반드시 병행돼야한다는 지적이다. 도내 5개 시군이 말(馬)산업특구로 지정되고 장수에 한국마사고가 위치한 전북은 국내 말(馬) 산업을 관장하는 한국마사회 소재지로서 최적지라는 평가다. 말 산업은 전북의 특화산업인 농생명 산업과도 연관성이 깊어 시너지를 창출하는 데에도 적합하다.

전북은 이미 말 산업의 중추역할을 하고 있는 지역이기도 하다. 전북 지역의 말 사육두수는 제주와 경기에 이어 전국에서 세 번째로 많다. 익산·김제·완주·진안·장수에는 일명 ‘호스팜밸리(Horse Farm Valley)’가 조성된 데다, 벨트 내에는 말 산업 인력양성기관이 3곳이나 자리하고 있다.

장수·익산·완주·진안 등 도내 기초지자체들은 말 산업 육성 조례를 만들고, 관련 교육기관과 업무협약을 맺는 등 말 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는 중이다. 전북이 한국마사회 본사 소재지로서 타당성이 높은 배경이다.

도와 새만금청 또한 한국마사회와 렛츠런파크 유치는 세수입 증가는 물론 막대한 고용창출로 지역경제 파급효과도 매우 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김현숙 새만금청장은 “새만금은 지정학적으로 동아시아의 중심이기 때문에, 마사회에서 적극적으로 새만금 렛츠런파크 조성사업 등을 추진한다면 우리나라 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클 것이다” 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김낙순 마사회장은 “새만금에서 지역주민과 협력할 수 있다면 국제적인 규모의 승마관광도시를 만드는 데에 일조 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덕진동 2020-06-12 06:41:15
웃기고 자빠졌네. 말똥 냄새 맡기 싫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