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30 15:39 (금)
완주군의회 의장 징계는 지역위원회 횡포?
완주군의회 의장 징계는 지역위원회 횡포?
  • 이강모
  • 승인 2020.06.29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구성에 지역위 깊숙히 개입, 기초의회 자율성 침해 지적
서약서 비동의 의견 불구 징계 절차 감행은 당의 월권 주장

속보=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이 완주군의회 후반기 의장으로 선출된 김재천 의원이 군의회 원구성 과정에서 해당행위를 한 것으로 보고 징계를 내릴 예정인 가운데 완주군지역위원회가 원구성 과정에 깊숙이 개입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민주당 완주군지역위원회는 군의회 원구성을 앞두고 후보자 접수 및 경선 등의 방법없이 내부적으로 의장에 서남용 의원을, 부의장에 이경애 의원을 내정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의원들은 내정 절차에 참여하지 않았다. 이후 완주군지역위원회 관계자 및 의원들은 이들 의원들을 대상으로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지만 뜻은 좁혀지지 않았다.

지난 23일 의장단 선출을 위한 완주군의회 임시회가 열리기 바로 직전 A의원은 내정 절차에 참여하지 않은 B, C의원을 불러 ‘당에 위배되는 행위를 하거나 (의장단에)내정된 의원이 아닌 다른 의원이 선출됐을때 그 직을 사임한다’는 내용이 적힌 서약서에 서명할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B, C의원은 ‘동의할 수 없다’며 이를 거절했다.

이후 열린 완주군의회 임시회에서는 민주당 의장단 내정자가 아닌 김재천 의원이 의장으로, 무소속 최등원 의원이 부의장으로 선출됐다. 무기명으로 진행된 투표에서 의원들이 자신의 소신에 따라 투표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민주당 완주군지역위원회 일부 관계자들은 의원들을 상대로 내정된 후보를 도와달라는 취지로 전화를 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당이 의원들 스스로 적임자를 정하는 원구성 문제에 개입해 기초의회 자율성을 침해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와 관련 민주당 전북도당은 김재천 의원이 해당행위를 한 것으로 판단하고, 지역위원회로부터 징계 청원이 접수되면, 윤리심판원을 열고 제명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완주군의회 내부에서는 민주당에 대한 자성의 목소리가 높다.

한 의원은 “기초의회는 의원들 스스로 자질이되는 의원을 의장이나 부의장으로 투표를 통해 정해야지만 당이 직접 나서 후보자를 정하고 그를 도우라고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특정 인물을 의장단 후보로 내세우고 본회의에서 뜻대로 되지 않자 이를 징계하겠다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토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