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8 19:40 (월)
전북 41개 사립학교, 친인척 행정직원 54명 채용
전북 41개 사립학교, 친인척 행정직원 54명 채용
  • 엄승현
  • 승인 2020.08.06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서 춘봉학원(6명)과 남성학원(3명), 로뎀나무학원(3명), 중앙학원(3명)

도내 사립학교의 설립자와 이사장, 임원의 친인척 행정직원 채용비율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20년 사립학교 설립자 및 이사장, 임원(이사, 감사 등)과 친인척 관계인 사무직원 재직 현황’에 따르면 학교법인 이사장과 설립자, 임원의 6촌 이내 친인척 관계에 있는 행정직원은 전북도내 41개교에 54명이나 됐다.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은 숫자다.

지역별로는 경북이 43개교에 55명, 경기 36개교 45명, 서울 38개교 44명, 부산 36개교 42명 등이었다.

도내 학교법인에서는 춘봉학원 재단이 6명으로 가장 많았고, 남성학원 3명, 로뎀나무학원 3명, 중앙학원 3명 등의 순이었다.

현재 사립학교 교원은 공개 전형 등으로 채용되지만 사무직원의 경우 특별한 규정이 없어 ‘깜깜이 채용’이 가능, 이사장 또는 임원의 친인척 등이 쉽게 채용될 수 있는 구조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박 의원은 “일부 사립학교의 폐쇄적 운영에 따른 각종 비리는 결과적으로 학생들이 피해를 보게 되는 것”이라며 “국가 예산 지원으로 교직원의 인건비 등 학교 운영이 이루어지는 만큼 사학법인은 그 운영에 대한 투명성과 공공성을 강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