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5 23:18 (일)
장점마을 비극 발단 발암물질 ‘연초박’, 논란 이후에도 버젓이 유통돼
장점마을 비극 발단 발암물질 ‘연초박’, 논란 이후에도 버젓이 유통돼
  • 김윤정
  • 승인 2020.09.20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G, 지난해까지 비료공장에 연초박 공급…추가 집단 암 발병 우려
민주당 장철민 의원·주민들 “환경부, 발암 위험성 알고도 비료로 유통 허용”
농촌진흥청, 이달 6일 뒤늦게 ‘연초박 금지’ 고시 예고

익산 장점마을 ‘집단 암 발병사태’를 불러온 발암물질 연초박(담뱃잎찌꺼기)이 발암위험성이 알려져 논란이 된 후에도 별다른 조치없이 버젓이 유통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장철민(대전 동구) 의원과 장점마을 주민대책위는 “환경부와 KT&G가 유해성을 인지하고 있음에도 비료업체 등에 원료로 공급해왔다”고 밝혔다.

장 의원이 한국환경공단에서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연초박의 유일한 생산자인 KT&G가 지난해 전국에 유통한 전체 연초박 물량은 무려 284.52톤에 달했다.

KT&G는 장점마을 암 발병 원인이 규명되자 뒤늦게 올해부터 전국에 적치된 물량 1220.25톤 전체를 폐기물처리 전문 업체를 통해 소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 큰 문제는 피해는 있는데 책임지는 주체가 없다는 데 있다.

장점마을 주민들은 2017년부터 꾸준히 연초박 비료공장을 집단 암 발병의 원인으로 지목했다. 환경부는 2018년 7월 연초박 공정과정서 발생하는 발암물질의 위험성을 지적하는 건강영향평가 중간보고를 받고도, 지난해 11월에서야 공식적으로 공장 배출 오염물질과 주민 발암 간 역학적 관련성을 인정했다. 그럼에도 제대로 된 유통금지는 조치는 없었다는 게 마을주민들의 이야기다. 비료 원료 허가와 등록을 관할하는 농촌진흥청은 이달 6일이 돼서야 연초박을 비료 원료사용 목록에서 금지하는 고시를 예고했다. 그 사이에도 연초박은 계속해서 비료 원료로 유통돼왔다는 게 장 의원과 주민들의 한결같은 지적이다.

장 의원은 “연초박이 집단 암을 유발할 수 있다고 인정된 물질임에도 불구하고 환경부나 농진청 등 관련 기관이 지나치게 늦은 조치를 취한것은 매우 잘못한 것”이라면서“이번 국감을 통해 철저히 따져볼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이와관련, 최재철 장점마을 대책위원장은 “책임 소재가 다양한 곳에서 나오고 있음에도 여전히 모두가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고 한숨을 내쉬면서 “이제는 모두 잘못을 인정하고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만 다시는 이러한 비극이 되풀이돼선 안된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