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2-03 20:44 (목)
"한국판 뉴딜 전북 생존전략 있나?"
"한국판 뉴딜 전북 생존전략 있나?"
  • 이강모
  • 승인 2020.10.13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의회 제376회 임시회 도정질의

도정과 교육현장의 문제점을 찾고 대안을 제시하는 전북도의회 제376회 임시회 도정질의가 13일을 시작으로 14일까지 진행된다.

이날 도정질의에서는 한국판 뉴딜정책의 전북 생존전략 찾기와 국가 철도망 구축사업에서의 전북 배제, 부안 신재생에너지 애물단지 전락 등이 이슈로 떠올랐다.
 

김대중 도의원
김대중 도의원

△한국판 뉴딜 전북 생존전략 있나?(김대중·정읍)= 김 의원은 국비 114조를 투자해 일자리 190만개를 만드는 한국판 뉴딜은 지역 특색을 살릴 수 있는 맞춤형 전략이 중요한데 전북이 확보할 국비와 일자리 창출 목표는 얼마인지 물었다. 또 뉴딜 관련 민간기업 육성을 위한 전북도의 대책은 무엇인지를 질의했다.

이에 송하진 지사는 서면자료를 통해 “다양한 경로를 통해 463건, 총사업비 15조 8000억원(국비 8조 3343억원) 규모의 사업을 발굴했고, 이를 통한 일자리 창출효과는 12만 9천여개로 추산된다”며 “전북 신재생에너지 제조업체는 전국의 7.3%(11개)로 기업 수가 적은 편은 아니지만, 두산퓨얼셀이나 일진복합소재를 제외하고는 중소기업들이 대부분으로 우리 도의 기업 자체역량이 타 시도에 비해 비교우위를 가진다고는 볼 수 없지만, 특화자원과의 결합을 통해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수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김만기 도의원
김만기 도의원

△국가철도망 구축 전북 배제 왜?(김만기·고창2)= 김 의원은 국가철도망 구축사업 1~3차까지 18건을 신청했으나 한 건을 제외한 17건 모두 반영되지 않았는데 정부가 전북 서해안권 철도교통을 경시한 것은 아닌지를 질의했다.

이에 송 지사는 “총 18건 중 전주~김천, 군산~목포 등 중복건의된 사업을 제외하면 실제는 10개 사업으로 수도권·대도시권 중심으로 개발된 측면이 있다”며 “경제성의 잣대만을 우선시 한다면 심화된 지역 간 불균형을 결코 해결할 수 없으므로 국토 균형발전의 시각이 반영되어야 한다고 생각되며, 전북권 철도교통망 확대를 위해 적극 노력 하겠다”고 답변했다.
 

최훈열 도의원
최훈열 도의원

△부안 신재생에너지 애물단지 전락 왜?(최훈열·부안)= 최 의원은 신재생에너지단지는 1050억이 투입된 대규모 국책사업인데 사업초기 분양계약을 체결한 5개 기업이 모두 철회하면서 지금까지 기업유치 실적이 전무한 이유가 무엇인지를 물었다.

송 지사는 “부안 신재생에너지단지의 기업유치는 현재 도에서 진행중인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사업‘과 연계해 추진할 계획”이며 “앞으로 해상풍력산업의 기업유치 및 집적화를 위해서 관련 기업체, 연구기관, 전문가가 참여하는 ’전북 해상풍력산업 협의체‘를 구성·운영해 관련기업을 유치하고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