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5 16:14 (수)
“공공의대 신설반대 전북대병원장 사과·사퇴하라”
“공공의대 신설반대 전북대병원장 사과·사퇴하라”
  • 이강모
  • 승인 2020.10.22 22:3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환복위, 의료공공성강화 전북네트워크, 정의당 도당 등 규탄
14개 시군 중 의료취약지 9곳 불구 경솔한 언행
향후 전북대병원 예산 지원 철저 심사. 좌시하지 않겠다 방침
/사진=오세림 기자
/사진=오세림 기자

전북도의회 및 정치권, 시민사회단체가 공공의대 신설 반대 발언을 한 조남천 전북대학교병원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등 비판의 강도를 높였다.

전북도의회 환경복지위원회(이명연 위원장)는 22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규탄회견을 열고 “전북대병원장은 공공의대 설립 반대 발언을 철회하고 국민과 도민앞에 사과하고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환복위에 따르면 전북 14개 시군 가운데 분만산부인과가 없는 곳은 3개군(완주, 진안, 부안)이며, 외래진료조차 받지 못하는 곳도 4개군(무주, 장수, 임실, 순창)이다.

또 무주, 장수, 임실, 고창은 소아청소년과가 없는 의료취약지역이며, 김제와 완주는 응급의료기관이 없는 등 14개 시군 중 9개 시군이 의료취약지로 분류돼 시군 주민들이 적절한 의료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다.

이때문에 공공의대 설립은 지역간 의료격차 해결, 비인기 진료과목 기피현상 해소, 코로나19 등 감염병으로부터 국민 생명·건강권을 지키기 위한 시급한 국가적 과제라는 게 환복위의 설명이다.

이명연 위원장은 “지역거점의료기관인 전북대병원마저 명분없는 이익을 추구하면 재앙을 초래하게 되는 법”이라며 “향후 병원에 대한 전북도 지원 예산이 있다면 철저하게 심사해 문제있는 예산을 삭감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의료공공성강화 전북네트워크도 성명을 내고 “공공의대 설립 반대와 의대생의 국시 재응시 허용을 발언한 전북대학교병원장은 전북도민에게 석고대죄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전북도당도 이날 논평을 통해 “남원 공공의대 설립은 전북도민의 절실한 요구이며 국민건강권 보장을 위해 공공의사 인력의 획기적인 확대가 필요한데 조남천 전북대병원장의 공공의대 설립 반대는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주사람들 2020-10-25 04:17:22
내려와라

ㅇㄹㅇㄹ 2020-10-23 02:12:48
사퇴하셔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