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3-02 20:20 (화)
부안군의회, 새만금 해수유통 촉구 건의문 채택
부안군의회, 새만금 해수유통 촉구 건의문 채택
  • 홍석현
  • 승인 2021.02.23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의회는 23일 긴급 임시회를 개회 ‘새만금 해수유통 촉구 건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하고 「새만금 기본계획 변경(안)」에 상시적 해수유통이 반영되지 않은 것에 대한 유감을 표하며 즉각적인 해수유통 반영을 촉구했다.

부안군의회는 건의문을 통해 새만금 호 내 목표수질을 달성하기 위해 정부는 2001년부터 지난 해 까지 4조원 이상의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였으나 수질 개선이 이루어지지 않았으며 일부 구간은 6등급까지 악화되었다며 현 실태에 대해 지적했다.

또한 최근 해수유통이 한 차례에서 두 차례로 늘어나며 악취와 오염이 줄어들었음과 국내외 간척사업 선진사례를 통해 해수유통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새만금 수질악화로 매년 어획량 감소와 물고기 떼죽음이 반복되어 부안 어민들의 생계가 크게 위협받고 있다고 밝혔다.

부안군의회는 건의문을 통해 △새만금 기본계획에 해수유통 반영 △수질오염 방지대책 수립 △수질 개선을 위한 범정부 T/F팀 구성·운영 등을 강력하게 촉구·건의 했다.

건의문을 대표발의 한 이한수 의원은 “담수화를 전제로 한 수질 개선 사업은 아무런 효과를 보지 못했으며 친환경적인 새만금 개발을 위해 즉각적인 해수유통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해수유통의 시급성과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부안군의회는 이번 건의문을 청와대, 국무총리실, 환경부, 새만금개발청 등 주요 중앙부처에 발송하고 앞으로도 해수유통이 실현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