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09 16:50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환경
일반기사

"새만금 먼지 발생 조사 필요" 전북환경운동연합 논평

전북환경운동연합은 23일 논평을 내고 “전북은 미세먼지 농도가 전국에서 상대적으로 높지만, 행정당국은 중국과 충남의 화력발전만을 주된 원인으로 거론하고 있다”며 “그러나 전남과 충남보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전북은 새만금에서 발생하는 먼지에 대한 실태 조사와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어 “새만금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가 매우 멀리까지 확산된다는 건 국내 연구 논문에서 확인되고 있다”며 “새만금의 간척은 바닥의 준설토를 사용하기 때문에 일반 흙보다 미세먼지가 더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예상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 ‘먼지 전북’이란 오명을 벗기 위해 전북도와 환경부는 새만금 기원 먼지에 대한 실태 조사와 대책 마련을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북환경운동연합은 23일 논평을 내고 “전북은 미세먼지 농도가 전국에서 상대적으로 높지만, 행정당국은 중국과 충남의 화력발전만을 주된 원인으로 거론하고 있다”며 “그러나 전남과 충남보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전북은 새만금에서 발생하는 먼지에 대한 실태 조사와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어 “새만금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가 매우 멀리까지 확산된다는 건 국내 연구 논문에서 확인되고 있다”며 “새만금의 간척은 바닥의 준설토를 사용하기 때문에 일반 흙보다 미세먼지가 더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예상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 ‘먼지 전북’이란 오명을 벗기 위해 전북도와 환경부는 새만금 기원 먼지에 대한 실태 조사와 대책 마련을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승현 reality@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