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7 10:29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문학·출판
일반기사

[신간] 손끝에서 피어난 왕실의 꽃, 책으로 만나는 궁중채화

국립무형유산원, 국가무형문화재 <궁중채화> 기록도서 발간
궁중채화의 기본 개념과 왕실 상징물로 정립되는 과정 접근
황을순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의 기·예능 실연 과정 다뤄

국가무형문화재 궁중채화 책 
국가무형문화재 궁중채화 책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이종희)이 국가무형문화재 궁중채화의 역사와 전승가치를 담은 <국가무형문화재 궁중채화> (민속원)를 발간했다.

책에서는 우선 궁중채화의 기본적인 개념을 다룬 뒤, 삼국시대부터 조선후기를 거치면서 왕실 존엄의

상징물로 정립되는 과정을 심층적으로 접근한다.

궁중채화는 전 근대시대 왕실의 각종 연회에서 사용된 가화(假花-명사 종이, 천, 비닐을 재료로 해서 인공적으로 만든 꽃)이다. 꽃을 만드는 재료는 비단, 견직물, 모직물, 광물, 깃털까지 다양하다. 작품 대상은 과꽃, 국화, 도라지꽃, 모란, 복사꽃, 유자꽃, 연꽃, 월계꽃, 패랭이꽃 등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꽃들이다.

제작과정은 까다롭다. 자연 그대로의 꽃을 묘사해야 하기 때문이다. 궁중에서 채화를 제작·관리하는 직책을 둘 정도다.

오늘날에는 황을순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가 그 명맥을 이어받아 기·예능을 전승하고 있다.

책에서는 황을순 보유자의 기·예능 실연 과정을 면밀하게 다룬다. 궁중채화의 재료와 도구, 작품제작에 쓰이는 직물의 정련, 염색, 매염, 다듬이질 등 준비 내용을 상세히 제시한다. 특히 왕실 연회 때 어좌의 좌우를 장식하는 준화(樽花)와 왕실 가족에게 올리는 상화(床花) 중 핵심이 되는 수파련(水波蓮)의 제작내용도 담고 있다.

마지막 장은 궁중채화의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경위, 보유자의 작품 활동과 전수교육 등 전승현황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하고 있다.

국가무형문화재 궁중채화 책 
국가무형문화재 궁중채화 책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이종희)이 국가무형문화재 궁중채화의 역사와 전승가치를 담은 <국가무형문화재 궁중채화> (민속원)를 발간했다.

책에서는 우선 궁중채화의 기본적인 개념을 다룬 뒤, 삼국시대부터 조선후기를 거치면서 왕실 존엄의

상징물로 정립되는 과정을 심층적으로 접근한다.

궁중채화는 전 근대시대 왕실의 각종 연회에서 사용된 가화(假花-명사 종이, 천, 비닐을 재료로 해서 인공적으로 만든 꽃)이다. 꽃을 만드는 재료는 비단, 견직물, 모직물, 광물, 깃털까지 다양하다. 작품 대상은 과꽃, 국화, 도라지꽃, 모란, 복사꽃, 유자꽃, 연꽃, 월계꽃, 패랭이꽃 등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꽃들이다.

제작과정은 까다롭다. 자연 그대로의 꽃을 묘사해야 하기 때문이다. 궁중에서 채화를 제작·관리하는 직책을 둘 정도다.

오늘날에는 황을순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가 그 명맥을 이어받아 기·예능을 전승하고 있다.

책에서는 황을순 보유자의 기·예능 실연 과정을 면밀하게 다룬다. 궁중채화의 재료와 도구, 작품제작에 쓰이는 직물의 정련, 염색, 매염, 다듬이질 등 준비 내용을 상세히 제시한다. 특히 왕실 연회 때 어좌의 좌우를 장식하는 준화(樽花)와 왕실 가족에게 올리는 상화(床花) 중 핵심이 되는 수파련(水波蓮)의 제작내용도 담고 있다.

마지막 장은 궁중채화의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경위, 보유자의 작품 활동과 전수교육 등 전승현황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