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7 12:18 (수)
고창군, 제1회 한반도 고창 시농대제 열어
고창군, 제1회 한반도 고창 시농대제 열어
  • 김성규
  • 승인 2019.04.21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농의식, 농부권리장전 선언 등
유기상 군수, 한반도 농생명수도 비전 선포

고창군은 지난 19일 고인돌공원 일원에서 유기상 군수, 조규철 군의회 의장, 지역 농민단체 대표 등 농업계 인사와 군민 등 1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회 고창 한반도 시농대제’를 열었다.

행사는 총 3부로 나눠 진행됐다. 1부에서는 타악공연(땅의 울림)과 100세 어르신 세수식, 미디어 퍼포먼스(선택의 땅, 고창), 시농의식(씨앗 심기) 등을 진행했다.

이어 2부에선 유기상 군수가 한반도 농생명 문화수도 비전을 선포했다. 유 군수는 “고창군은 거석문화의 흔적이 살아 숨쉬고, 한반도 문명이 시작된 곳”이라며 “농생명 식품산업을 살리고, 선택받은 땅 고창을 더욱 풍요롭게 만들기 위해 농생명 문화수도 고창을 선포한다”고 천명했다.

이번 고창 한반도 시농대제는 그간 타 지역 농업축제에서 등한시 됐던 지역농민을 주체로 했다. ‘농부 권리장전 선언문’에는 △조상으로부터 물려받은 이 땅을 보전하고 후대에 물려줄 권리 △토종 종자를 보호하고 식량 주권을 확보할 권리 △땅이 훼손되거나 농업의 가치가 파괴되는 것을 거부할 권리 등이 담겼다.

또한 행사장에선 ‘씨앗 나눔 마당’이 열려 고창군 내에서 생산되고 있는 작물의 씨앗(옥수수 등 20품목)을 나눠주고, 모종 4만주를 원가로 살 수 있는 기회도 마련됐다.

유기상 군수는 “한반도 농생명 문화 시원지인 고창군이 지역 농민들과 울력해 우리의 소중한 전통을 살린다는 의미가 크다”며 “이번 한반도 시농대제를 통해 고창군이 명실상부한 농생명 식품산업의 수도로 발돋움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