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5 11:29 (토)
광화문에서 핀 ‘녹두꽃’…동학농민혁명 125주년 기념식 개최
광화문에서 핀 ‘녹두꽃’…동학농민혁명 125주년 기념식 개최
  • 김세희
  • 승인 2019.05.12 19: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전 1894년 동학농민혁명 기념 ‘황토현 전승일’ 기리는 첫 기념식
이낙연 총리 “해방 이후 4·19혁명, 5·18민주화운동, 6월항쟁 동학정신 뿌리”
11일 오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제125주년 동학농민혁명 기념식에서 뮤지컬 공연이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제125주년 동학농민혁명 기념식에서 뮤지컬 공연이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1894년 동학농민혁명이 발생한 지 125년 만에 이를 기리는 첫 국가기념행사가 열린 가운데 동학농민혁명의 주체인 전북인들의 함성도 드높게 울려 퍼졌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11일 오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동학농민혁명 제125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동학농민혁명 법정 국가기념일을 황토현 전승일(5월 11일)로 제정한 후 가진 첫 국가기념식이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박양우 문체부장관,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국회의원, 민주평화당 유성엽·정동영·박주현 의원, 송하진 전북도지사, 이형규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 이사장, 손화중 증손자, 혁명참여자 유족·단체, 시민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동학농민혁명은 노비문서 등의 신분철폐를 통한 평등하고 자유로운 나라를 꿈꾸던 농민들의 저항과 개혁 정신이다. 동학농민혁명의 민본사상은 전국 곳곳의 의병활동과 올해 100주년을 맞는 3.1운동의 마중물 역할을 했다. 또한 동학농민혁명의 본 고장인 전북 역시 ‘전북 몫 찾기’ 운동을 벌이며, 전북의 기상을 높이고 있다.

기념식에서는 (사)고창농악보존회가 고창 우도농악의 신명나는 판굿이 서막을 열었으며, 동학농민혁명의 정신적 근간인 무장기포지 포고문이 낭독됐다.

뮤지컬 배우 양준모 씨는 “백성은 나라의 근본이다. 근본이 약해지면 나라가 멸망한다. 국가의 위기를 좌시할 수 없어서 온 나라 사람들이 마음을 합치고…”를 낭독했다.
 

동학농민혁명 기념일이 국가기념일로 제정된 후 정부 주최로 처음으로 열리는 '제125주년 동학농민혁명' 기념식이 11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가운데 이낙연 국무총리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송하진 전북도지사, 정동영, 유성엽, 박주선 국회의원, 이형규 동학기념재단 이사장, 최효섭 유족회 이사장, 동학농민혁명 유족, 천도교 관계자 및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 = 전북도
동학농민혁명 기념일이 국가기념일로 제정된 후 정부 주최로 처음으로 열리는 '제125주년 동학농민혁명' 기념식이 11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가운데 이낙연 국무총리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송하진 전북도지사, 정동영, 유성엽, 박주선 국회의원, 이형규 동학기념재단 이사장, 최효섭 유족회 이사장, 동학농민혁명 유족, 천도교 관계자 및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 = 전북도

이낙연 국무총리는 기념사에서 “동학농민혁명은 우리나라 최초의 반봉건 민주주의 운동이었다”며 “해방 이후의 4·19 혁명도, 5.18 민주화운동도, 6월 항쟁도 동학 정신에 뿌리를 두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념 공연에서는 배우 한예리 씨가 동학혁명을 소재로 한 신동엽 시인의 시 금강을 낭송했다.

폐막공연에서는 전북도 무형문화제 제63호인 전주 기접놀이가 합굿을 벌였고, 도 무형문화재 제2호인 왕기석 명창과 정읍시립국악단이 공동으로 판소리 ‘천명’을 서울 하늘에 수놓았다. 고창 우도농악은 피날레를 장식했다.

특히 이날 공연은 수년간 기념일 제정과정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였던 정읍과 고창이 화합의 장을 마련한다는 데 의미가 있었다.

동학농민혁명유족회 최효섭 이사장은 “처음으로 기념일로 제정하게 돼서 동학농민혁명 참여자와 그 후손들은 정말 고맙고 기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우 2019-05-13 00:25:38
녹두꽃이여 송하진 간신을 전주에서 추방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