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8 17:31 (금)
치매안심센터 전문인력 충원 시급하다
치매안심센터 전문인력 충원 시급하다
  • 전북일보
  • 승인 2019.09.19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부가 치매환자의 국가책임제를 약속했지만 정작 도내 치매안심센터의 전문 인력은 턱없이 모자라 헛구호에 그치고 있다. 특히 전주시보건소의 경우 근무인력 1명당 444명을 담당하면서 치매환자 관리에 한계를 드러내 근무인력 충원이 시급하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도내 14개 치매안심센터의 기준 정원은 359명이지만 현재 근무 인원은 207명으로 인력 충원율이 57.66%에 그쳤다. 이는 전국 17개 시·도 중 강원(50.83%) 충북(54.42%) 대전(54.48%)에 이어 네 번째로 낮다. 전국 시·도 평균 충원율은 66.77%였다. 전국 치매안심센터 256곳 중 기준 정원을 채운 곳은 18곳에 불과했다.

치매안심센터 근무인력의 1인당 치매환자 수를 보면 더욱 심각하다. 근무인력 1인당 평균 101명의 치매환자를 담당하고 있는 가운데 전주시보건소가 1인당 443.6명, 군산시보건소 305.2명, 익산시보건소 253.7명 순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다. 노령 인구밀도가 높아 치매환자 수는 많은데 관리 인력은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전주와 군산 익산시보건소 치매안심센터 근무인력은 고강도 업무에 시달리고 있다. 지역 내 고령자를 대상으로 치매 조기검진과 예방활동, 맞춤형 환자관리 등 원활한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지만 인력부족으로 인한 과중한 업무부담에 허덕이고 있다.

치매환자 문제는 이제 남의 얘기가 아니다. 지난해 65세 이상 노인을 기준으로 치매유병률이 10.16%로 노인 인구 10명 중 1명이 치매환자다. 전국적으로는 75만 여명에 달한다. 고령화 비율이 높아질수록 치매 유병률도 높아지기 때문에 전라북도의 치매환자 수도 갈수록 급증하고 있다.

따라서 치매안심센터의 인력 수급에 대한 개선책 마련을 서둘러야 한다. 현재 보건소에서 운영하는 치매안심센터의 예산은 정부와 자치단체가 80대 20으로 분담하고 있다. 하지만 시·군의 열악한 재정 여건상 단기간에 치매안심센터의 인력 충원은 어려운 실정이다. 실제 서울과 경기 인천 부산 등 재정여건이 좋은 대도시를 제외하곤 대다수 중·소도시는 치매안심센터의 기준 인원을 못채우고 있다.

정부는 치매국가책임제를 약속한 만큼 지역의 치매환자 관리 및 예방 등을 맡고 있는 치매안심센터의 전문인력 충원대책을 세워야 한다. 재정 여건이 안되는 자치단체에만 떠넘기지 말고 정부에서 책임져야 마땅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