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5 18:00 (금)
“2021년 문화도시 지정, 새로운 전통 세우겠다”
“2021년 문화도시 지정, 새로운 전통 세우겠다”
  • 김재호
  • 승인 2020.05.03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 문화도시지원센터·문화도시추진위원회 출범

완주군이 지난달 28일 완주문화도시추진위원회(위원장 박성일)와 문화도시지원센터(센터장 문윤걸)를 출범시키며 ‘2021 문화도시’ 지정을 향한 발걸음을 재촉했다.

완주문화도시추진위원회는 박성일 군수를 비롯해 각 분야 전문가 및 문화활동가 15인이 참여해 민관협력 거버넌스 기능을 수행한다.

또 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는 2018년부터 2년간 문화특화지역조성사업과 문화도시 지정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온 완주문화도시추진단을 확대 개편해 구성했다.

완주군은 문화도시 기초 인프라 구축 및 기초 사업을 중심으로 2020년 예비도시 사업을 전개한다.

문화자치 기반을 위해 주민이 직접 문화사업을 선정하는 문화배심원단 운영, 문화공간 조성을 위한 주민디자인기획단, 문화공유자원조사를 위한 주민보물탐사단 등 주민들이 직접 결정하고 참여하는 사업을 선보이고 있다.

박성일 군수는 “법정 문화도시 예비도시 선정은 완주의 발전과 변화의 중요한 기회다”며 “2021년 문화도시 본 지정을 이끌어 내고, 나아가 완주문화의 새로운 전통을 반드시 세우겠다”고 밝혔다.

한편, 문체부의 문화도시 사업은 특정한 장르 및 분야를 지원하던 기존의 국가사업과 달리, 지자체 전체에 대한 도시조성계획을 승인하고 지정하는 사업으로 2025년 까지 30개의 문화도시를 육성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