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04 21:13 (화)
‘전북사랑도민제’ 도입될까?…전북 미래 인구 위해 지혜 모았다
‘전북사랑도민제’ 도입될까?…전북 미래 인구 위해 지혜 모았다
  • 천경석
  • 승인 2020.07.07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인구감소 대응방안 모색 토론회 개최
새로운 인구정책 '전북사랑도민제' 도입방안 등 논의
7일 전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전북 미래 인구정책 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
7일 전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전북 미래 인구정책 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

지속해서 감소하는 전북도 인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각계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댔다.

전북도가 미래 인구정책 방안 모색을 위해 인구전문가와 학계, 도·시군 등이 참여한 인구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7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이번 토론회에는 전북연구원 김선기 원장이 좌장을 맡고 이학교 전북대 교수, 차미숙 국토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이상호 한국고용정보원 연구위원, 신현영 전북도 대도약기획단장이 참석해 인구문제 대응과 ‘전북사랑 도민제도’ 도입방안에 대한 열띤 토의를 진행했다.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의 홍근석 부연구위원과 전북연구원 김동영 연구위원의 발표도 진행됐다.

홍근석 부연구위원은 ‘인구구조 변화에 대응한 미래 인구정책 방안’이라는 주제로 인구의 이동성을 반영한 인구관리 정책 마련의 필요성을 제시했고, 김동영 연구위원은 ‘전라북도 미래인구를 위한 전북사랑도민증(가칭) 도입방안’이라는 주제로 전북사랑도민 제도를 통해 함께인구를 확보하고 지속적인 교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함께인구는 해당 지역에 거주하지는 않지만, 그 지역을 응원하고 적극적으로 다양한 관계를 맺는 인구를 말한다. 김동영 연구위원은 이를 통해 함께인구가 도시재생, 축제, 교육, 문화활동, 농업 등 다양한 프로젝트에 참여함으로써 전북지역의 활력을 도모할 수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토론자들은 향후 전북사랑 도민제도를 고향사랑기부제도와 연계해 자신이 원하는 지역을 임시주소로 등록하고, 지역주민과 유사한 권리와 의무를 부여한다면 이중주소제의 선도모델이 될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더 나아가 이를 계기로 전북지역과 계속된 관계를 맺는다면 장래에 이주·정주로 연결될 것이라고 봤다.

강승구 전북도 기획조정실장은 “인구문제 해결을 위해 6대 분야의 종합대책의 내실화 외에도 인구의 이동성을 반영한 새로운 인구정책인 ‘전북사랑도민’ 제도를 도입함으로써 인구 감소 시대에 미래 인구를 위한 효율성 있는 대응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