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12 20:45 (수)
젊은예술가 무대, 국립민속국악원에서
젊은예술가 무대, 국립민속국악원에서
  • 김태경
  • 승인 2020.07.09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과 현대음악의 크로스 오버 <프로젝트 련>
여창가곡+무용,미술,영상의 만남 <정마리 컴퍼니>
7월 11일, 18일 펼쳐져
프로젝트앙상블 련
프로젝트앙상블 련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은 11일과 18일 오후 3시 예원당에서 젊은 예술무대인 ‘풍류마루’ 공연을 연다.

11일 출연하는 ‘프로젝트앙상블 련’은 전남지역에서 활동하는 연주자들로 구성된 국악 실내악단이다. 이날 공연에서는 전통음악과 민요를 바탕으로 재즈, 탱고, 전자음악 등 다양한 장르와 협업한 무대를 선보인다.

‘련’은 2012년도 창단해 ‘2019년 문화가 있는 날 청춘마이크 우수상, 2019년 제11회 대학국악제 본선 경연 동상 수상, 국악창작곡 경연대회 ‘21c 한국음악프로젝트’ 등에서 화려한 수상경력을 자랑한다.

이번 공연에서 선보이는 프로그램 중 ‘Pure land+Requiem’은 전남 진도 지방의 씻김굿 중 ‘길닦음’을 현대적인 선율로 재해석하여 한국의 미사 음악으로 표현한 작품이다.

그 외에도 심방곡, 쑥대머리, 여자의 일생, 쾌지나칭칭, 보릿고개, 한숨,별, 성주풀이, 쾌지나칭칭, 군밤수월래 등 새롭게 편곡해 연주한다.

정마리
정마리

18일 정마리 컴퍼니는 ‘경계에서 중심을 보고 중심에서 경계를 생각한다’는 모토를 가진 보컬리스트 정마리와 그 뜻을 같이하고 협업하는 무용, 미술, 음악, 사진, 영상, 의상 작업자들의 예술창작 단체다.

이번 공연에 정마리 대표와 손채영(거문고), 김상현(성우)이 출연해 전통 가곡을 소재로 한 스토리텔링 형식의 공연을 선보인다. 봄날의 버들, 바람·눈물, Flow song1, 담안에 매화, 별을 보다, 빈 산에 잠든 달, Flow song2 등을 선보인다. 더불어 화려한 영상 연출 및 무대 위 등불 모양의 설치물도 또 하나의 볼거리다.

관람은 사전 예약제(선착순 100명)로 진행하며, 예약은 전화(063-620-2324)나 ‘국립민속국악원’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로 가능하다.

 

최정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