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11 20:06 (일)
완주 법정문화도시 지정, 비결은?
완주 법정문화도시 지정, 비결은?
  • 김재호
  • 승인 2021.01.11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6개 달하는 공동체 활성화, 마을 533개의 81.8% 차지
주민주도형 공동체 활성화 ‘선순환 고리 역할’ 분석

완주군이 지난 7일 문화체육관광부 법정문화도시 지정을 받을 수 있었던 결정적 바탕은 그동안 다져온 주민 공동체 활성화 정책이었던 것으로 분석됐다.

11일 완주군에 따르면 1월 현재 활동 중인 주민 공동체는 총 436개로 완주 전체 법정마을 544개의 81.8%에 달한다. 이들 공동체 중에서 마을공동체 112개, 아파트 공동체 74개, 지역창업 공동체 53개 등 순수 마을단위로 분류되는 공동체가 전체 54.8%인 239개다. 이 밖에 로컬푸드협동조합 등 협동조합은 140개이고, 사회적 협동조합 15개, 사회적 기업 25개, 청년창업 공동체 17개 등 다양한 형태의 공동체가 활동하고 있다.

완주군 전체 마을 533개의 81.8%가 주민공동체를 보유하고 있는 셈이고, 마을 5개 중 4개꼴로 주민 공동체가 활성화 돼 있다고 볼 수 있는 것이다.

완주군에 이처럼 많은 공동체가 조직, 활성화 하고 있는 것은 2012년 무렵부터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든 완주 로컬푸드 협동조합의 성공에서 비롯됐다는 지적이 설득력을 얻는다. 2020년 현재 매출 600억 원에 육박하는 완주로컬푸드는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가 전국 159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2020 로컬푸드 지수 결과 발표 및 우수 지자체 시상식’에서 최우수(S등급) 지자체로 선정돼 대상을 수상하며 전국 최고 로컬푸드 도시임을 재확인 했다. 일찌감치 ‘사회적 경제과’를 설치하고, 소셜굿즈센터를 가동하는 등 사회적 경제조직 활성화에 주력했다.

이렇게 축적된 공동체 경험이 주민주도형 공동체 활성화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선순환의 고리 역할’을 하며, 공동체 천국 완주를 만들었고, 법정문화도시 지정의 결정적 힘이 됐다는 분석이다.

특히, 완주군이 지난 2015년 완주문화재단을 설립, 전북 시·군 중에서 상위권의 문화예산을 안배하는 등 정책적 관심과 노력을 기울인 것도 크게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완주군은 문체부의 지역문화 종합지수 평가에서 전국 군(郡) 단위 3위(2019년 발표)를 기록하는 등 지역문화 기반 성장의 디딤돌 역할을 했다. 실제로 이번에 두 번째 고배를 마신 남원시의 경우 문화재단이 없다. 전북에서 문화재단이 있는 기초 지자체는 전주와 익산, 완주, 고창 뿐이다.

완주군문화도시지원센터 관계자는 “주민들이 상상하는 다양한 문화적 실천행위를 제한 없이 자유롭게 허용하고, 그런 사람들이 모인 문화공동체를 통해 지역문화를 성장시켜가는 것이 완주 문화도시의 기본 가치이며 지향점”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