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3-04 20:19 (목)
코로나 속 고사 위기 관광버스업계… 통학버스 임차비 선지급 필요
코로나 속 고사 위기 관광버스업계… 통학버스 임차비 선지급 필요
  • 이강모
  • 승인 2021.01.25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수 전북도의회 교육위원장 제안
김희수 전북도의회 교육위원회 부위원장
김희수 전북도의회 교육위원장

코로나19 여파로 관광버스업계가 고사직전인 가운데 통학버스 임차비를 선지급해 이들을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희수(전주6) 전북도의회 교육위원장은 25일 열린 제378회 전북도의회 임시회에서 “코로나19 경기침체로 모두가 힘든 상황이지만, 가장 큰 타격을 입은 업종 중에 하나가 관광업계”라면서 “고통 분담 차원에서 도내 통학버스 임차비를 선금으로 지급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날 김 의원은 정책질의를 통해 “도내 관광업계와 관광버스 업계는 아무런 일거리가 없는 상황으로 그나마 학교 통학버스 임차가 유일”하다면서 “현재 계약방식상 운행일수 기준 매달 정산하여 임차비를 지급하는 방식을 변경해 선금형식으로 계약금의 일부를 먼저 지급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전북교육청은 올해 공립 192개 학교에서 216대, 공사립 특수학교 9개교에서 21대의 통학버스를 임차할 예정으로 공립학교의 경우 통학버스 임차비로 약 115억8000만원을 계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전북교육청은 코로나19 경제극복 차원에서 계약금액의 약 18%를 신청하는 업체에 한해서 지급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