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2 17:57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종교
자체기사

“초남이성지 세계적 종교유산으로 ”

박성일 군수, 김선태 천주교 전주교구장과 문화재청장에 건의

한국 천주교 최초의 순교자 유해가 온전히 발견된 초남이 성지가 세계적 종교문화유산으로 거듭날 수 있는 발판을 정부차원에서 조속히 마련해 달라. 

박성일 완주군수와 김선태 천주교 전주교구장이 21일 김현모 문화재청장을 만나 초남이성지가 갖는 종교문화유산으로서 가치를 설명하고, 정부 차원이 지원을 건의했다.

이날 김선태 교구장은 지난해 완주군 이서면 초남이 일원에서 발굴된 최초의 순교자 유해와 유물 발굴, 그리고 그와 관련된 역사적 사건에 대해 설명하고 정부 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image
김선태 천주교 전주교구장과 박성일 군수(왼편)이 21일 김현모 문화재청장을 면담, 초남이성지 성역화 사업에 정책적 지원을 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다./사진제공=완주군

박성일 완주군수도 “완주 초남이성지는 우리나라의 중요한 종교문화유산이라고 자부한다. 그 위상을 제고하고, 유물 유적을 보존·복원하기 위해서는 문화재 지정과 학술연구를 통한 초남이성지 역사 재조명 작업이 지속적으로 필요하다”며 정책적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김현모 문화재청장은 “완주 초남이성지 종교문화유산의 보존‧정비를 위한 건의사항에 대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화답, 향후 국가 차원의 정책 지원에 관심이 쏠린다.  

image
완주군 이서면 소재 초남이 성지 전경./사진제공=완주군

한편, 2021년 3월 완주군 이서면 남계리 169-17번지에 소재한 일명 바우배기 묘소에서 한국천주교 최초의 순교자 복자 윤지충 바오로와 복자 권상연 야고보, 그리고 복자 윤지헌 프란치스코와 신원미상의 유해가 발견됐다. 윤지충과 권상연은 신해박해(1791년) 때, 윤지헌은 신유박해(1801) 때 순교했다. 이에 천주교측은 유해 정밀감식 과정을 거친 후 교회법원을 통해 이들 유해의 주인이 각각 복자 권상연, 복자 윤지충, 복자 윤지헌이라고 선포한 바 있다. 

이어 완주군은 지난해 12월 9일 복합문화지구 누에에서 ‘초남이 성지’를 재조명하고, 그 가치를 북돋우기 위한 학술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관심을 보여왔다.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는 3월부터 순교자 무덤 터에 대한 발굴조사를 시작한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 jhkim@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