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09 16:27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문학·출판
자체기사

'인간과 문학' 여름호...신인 추천에 송경호

계간문예지 <인간과 문학> 여름호 발간
문학부터 음악, 영화 등까지 다양하게 수록

image
<인간과 문학> 표지

'마음을 만지는 문학, 같이 가는 문학' 계간문예지 <인간과 문학>(인간과문학사) 2022년 여름호를 발간했다.

여름호에는 제5회 여름 심포지엄 내용에서 발표할 내용과 제5회 더좋은문학상 수상자과 수상작, '이 시인을 주목한다', '이 계절에 만난 시인', '이 계절에 만난 소설가', '신인 추천' 등 다양한 장르의 문학 작품, 음악, 영화 등 다양한 내용을 담았다.

이번 호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신인 추천'이다. 신인 추천에 오른 사람이 전주 출신이기 때문이다.

'신인 추천'은 참신한 신인을 추천하는 부문이다. 올해 참신한 신인으로는 '전주 출신' 송경호 수필가가 선정됐다. 송경호 수필가의 수필 '돌담' 외 2편도 수록했다. 송경호 수필가는 "마음속으론 글도 가끔 써 보고 싶었지만 그 또한 쉽지 않았다. 부족한 게 너무 많아 못 오를 설산처럼 보였다. 모습 드러내는 게 창피하기도 했다. 이런 영광 주셔서 큰 자랑이다. 자랑 뒤엔 부끄러움이 더 커서 마음이 무겁다.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송경호 수필가를 추천한 심사위원 유한근은 "송경호 수필을 관통하고 있는 특성은 토속적인 정서를, 유년 체험을 소환해 현재적 사유와 대비해 쓰고 있다는 점"이라며 "부단한 정진을 부탁하며, '무엇인가를 시도한다'는 수필(esse)의 어원적 의미를 새롭게 구현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편집자들 역시 후기를 통해 "작품 '돌담' 외 3편으로 추천 받은 송경호 수필가는 오랫동안 습작을 해온 작가로 창작 열의가 남다르다. 박수로 맞아주기를 바란다. 본지는 앞으로도 역량 있고 참신한 작가를 능동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라고 했다.

 

image
<인간과 문학> 표지

'마음을 만지는 문학, 같이 가는 문학' 계간문예지 <인간과 문학>(인간과문학사) 2022년 여름호를 발간했다.

여름호에는 제5회 여름 심포지엄 내용에서 발표할 내용과 제5회 더좋은문학상 수상자과 수상작, '이 시인을 주목한다', '이 계절에 만난 시인', '이 계절에 만난 소설가', '신인 추천' 등 다양한 장르의 문학 작품, 음악, 영화 등 다양한 내용을 담았다.

이번 호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신인 추천'이다. 신인 추천에 오른 사람이 전주 출신이기 때문이다.

'신인 추천'은 참신한 신인을 추천하는 부문이다. 올해 참신한 신인으로는 '전주 출신' 송경호 수필가가 선정됐다. 송경호 수필가의 수필 '돌담' 외 2편도 수록했다. 송경호 수필가는 "마음속으론 글도 가끔 써 보고 싶었지만 그 또한 쉽지 않았다. 부족한 게 너무 많아 못 오를 설산처럼 보였다. 모습 드러내는 게 창피하기도 했다. 이런 영광 주셔서 큰 자랑이다. 자랑 뒤엔 부끄러움이 더 커서 마음이 무겁다.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송경호 수필가를 추천한 심사위원 유한근은 "송경호 수필을 관통하고 있는 특성은 토속적인 정서를, 유년 체험을 소환해 현재적 사유와 대비해 쓰고 있다는 점"이라며 "부단한 정진을 부탁하며, '무엇인가를 시도한다'는 수필(esse)의 어원적 의미를 새롭게 구현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편집자들 역시 후기를 통해 "작품 '돌담' 외 3편으로 추천 받은 송경호 수필가는 오랫동안 습작을 해온 작가로 창작 열의가 남다르다. 박수로 맞아주기를 바란다. 본지는 앞으로도 역량 있고 참신한 작가를 능동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