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0 01:34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문학·출판
보도자료

전주대 한국고전학연구소, 백강 이경여 <백강집> 완역 출간

image
문집 <백강집> /사진제공=전주대 한국고전학연구소

전주대학교 한국고전학연구소(소장 변주승)가 병자호란 이후 척화파 중 한 명인 백강(白江) 이경여(李敬輿, 1585~1657)의 문집 <백강집>(白江集, 흐름출판사)을 완역 출간했다.

<백강집>은 이경여의 아들인 이민서에 의해 1684년 간행됐다.

전주대 한국고전학연구소 권역별거점연구소 협동번역사업팀(연구책임자 김건우)은 1684년 간행된 초간본을 저본으로 해 지난 2022년 12월 31일에 총 5권으로 완간했다.

이경여는 광해군 대에 문과에 급제했으나 대북파가 득세해 영창대군의 어머니인 인목대비가 물러나도록 폐모론을 주장하자 벼슬을 그만두고 흥원(전라도 흥덕)으로 낙향했다.

인조반정으로 인조가 즉위한 이후 다시 조정에 나아갔고 1636년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인조, 소현세자와 함께 남한산성으로 들어갔으며 이후 이조 참의와 경상도 관찰사를 역임하면서 전후 수복에 힘썼다.

1640년과 1644년에는 척화파 인물로 지목돼 심양에 두 차례 억류됐으며 효종이 즉위한 이후 복수설치의 표상이 됐다.

그동안 이경여의 문집이 비교적 온전히 전해졌음에도 불구하고 그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지 않았다.

전주대 한국고전학연구소 관계자는 “이번 백강집 완간은 병자호란 이후 척화파 인물 중 한 명인 이경여 인물 연구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당시 정치, 사회 등 여러 분야의 연구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전주대 한국고전학연구소 권역별거점연구소 협동번역사업팀은 산적한 미번역 고전 자료를 번역하고 고전의 대중화와 지역의 번역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2010년 5월에 설립됐다.

이후 2017년 12월에 대형거점연구소로 최종 선정돼 해마다 사업비와 출판비를 지원받아 호남권 문집 9책을 연간 번역 발간하고 있다.

그동안 ‘존재집’, ‘문곡집’, ‘노봉집’, ‘병산집’, ‘한포재집’, ‘손재집’, ‘서하집’, ‘성재유고’, ‘연석’, ‘송사집’ 등 조선시대 선현의 문집을 번역 출간했다. 

올해는 권상하의 문하에서 학문이 뛰어났던 8명의 유학자를 일컫는 강문팔학사란 칭송을 들을 만큼 유명했던 조선 후기 성리학자 윤봉구의 ‘병계집(屛溪集)’을 완역했다.

또한 동춘당 송준길의 후손으로 성리학과 예학에 조예가 깊은 송내희의 ‘금곡집(錦谷集)’과 우암 송시열의 현손으로 가학(家學)을 계승한 송덕상의 ‘과암집(果菴集)’을 번역한다.

올 하반기에는 구한말의 문인이자 순국지사인 송병선의 ‘연재집(淵齋集)’을 출간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호 crcr810@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