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9-28 15:34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날씨

도내 전역 호우경보…재난안전대책본부 2단계 비상근무

전북 전역에 호우 경보가 발령된 가운데 전북도재난안전대책본부가 2단계 비상근무 체제를 가동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전주와 남원 등 집중호우 피해 지역을 찾아 상황을 점검하고 추가 피해를 최소화 할 것을 지시했다. 송 지사는 8일 도청 재난상황실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신속한 복구를 주문했다. 이후 곧바로 오후 3시30분 남원을 방문해 이재민 대피와 지원방안을 살피고 대처상황을 점검했다. 현재 도재난안전대책본부는 2단계 비상근무에따라 28개 부서 42명이 비상근무에 들어간 상황이다. 도내는 이날부터 국립공원 등 12개소 전체 탐방로 130노선을 전면 통제했다. 차량 침수가 우려되는 하천 둔치주차장 8개소도 통제 중이며 전주천과 삼천 언더패스 16개소, 전주 서신지하차도 등 3개소도 진입로를 통제하고 있다. 또 순창과 임실, 남원의 하천 범람 우려지역과 상습침수구역 73가구 219명에 대해서는 사전대피 조치를 내렸다. 급경사지, 저수지댐 등의 예찰을 강화하는 한편 242개 인명피해 우려지역에 대해서는 특별 관리에 돌입했다. 송 지사는 호우 피해관련 이재민 임시주거시설이나 인명피해 우려지역 대피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철저한 방역도 함께 지시했다. 송 지사는 남원 금지 섬진강 금곡교 인근 제방 붕괴 현장에서 주민들과 만나 상황을 파악하고 즉각적인 후속대책 마련을 약속했다. 금곡교 인근 제방은 이날 오후 1시께 100m 가량 붕괴됐다. 인근 마을에는 150가구, 주민 250여 명이 살고 있지만 침수우려지역 특별관리 조치에 따라 모든 주민이 금지문화누리센터에 사전 대피하며 인명피해를 줄였다. 송 지사는 도내 14개 시군의 시장군수들에게도 대책마련을 당부했다. 송 지사는 호우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중앙부처와 도, 시군간 유기적인 상황공유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경찰과 군인 등 유관기관은 물론, 민간단체와 함께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대응 방안을 마련해 신속하게 추진하자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집중호우는 지난 7일 오전 10시 30분부터 도내 8개 시군에 내려진 호우경보를 시작으로 8일 오전 2시 20분을 기해 도내 전 지역으로 호우경보가 확대되면서 침수피해가 확대되고 있다. 8일 오후 2시 기준 누적강수량은 순창 501.6mm, 진안 433.0mm, 남원 424.7mm를 비롯해 도내 평균 295.1mm를 기록하고 있다. 기상청은 다음날인 9일 오후까지 50~150mm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한편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근무 1단계는 호우주의보 발효 시 가동되며, 23단계는 호우태풍경보 발효 때 가동된다. 단계가 높아질수록 인력과 운영 부서를 늘려 재난 대응을 강화한다.

  • 날씨
  • 김윤정
  • 2020.08.08 16:39

호우 국민행동요령

■ 호우특보 예보시 행동요령 TV, 라디오, 인터넷 등에서 호우특보가 예보된 때에는 거주 지역에 영향을 주는 시기를 미리 파악하고, 호우가 발생하기 전에 가족이나 지역주민과 함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합니다. □ 호우특보 예보시 ○ 호우예보지역과 시간을 주변에 있는 사람들과 함께 공유합니다. TV, 라디오, 인터넷, 스마트폰의 안전디딤돌 앱 등으로 기상상황을 미리 파악하여 가족과 주변 사람들과 함께 공유하고 대비합니다. ○ 산간계곡, 하천, 방파제 등 위험지역에서는 주변에 있는 사람들과 함께 안전한 곳으로 이동합니다. 산간계곡, 하천, 방파제 등에서 야영이나 물놀이를 멈추고 안전한 곳으로 대피합니다.저지대나 상습 침수지역, 산사태 위험지역, 지하 공간이나 붕괴 우려가 있는 노후주택건물 등에서는 안전한 곳으로 이동합니다. ○ 차량이나 시설물 등의 보호를 위해 가족과 지역주민이 함께 미리 준비합니다. 하천이나 해변, 저지대에 주차된 차량은 안전한 곳으로 이동합니다.가정의 하수구나 집 주변의 배수구를 미리 점검하고 막힌 곳은 뚫어야 합니다.침수가 예상되는 아파트 지하주차장, 건물 등에서는 기상 특보가 모래 주머니, 물막이 판 등을 이용하여 피해를 예방합니다.농경지는 배수로를 정비하여 피해를 예방합니다.공사장, 주변의 배수로, 빗물받이, 비탈면, 옹벽, 축대 등은 미리 점검합니다. ○ 가족과 함께 비상용품을 준비하여 재난 발생에 대비합니다. 비상시 신속히 응급용품을 가지고 대피할 수 있도록 사전에 배낭 등에 모아둡니다.상수도 공급이 중단 될 수 있으므로, 욕조 등에 미리 물을 받아둡니다.재난정보 수신을 위해 스마트폰에 안전디딤돌 앱이 설치되었는지 확인하고 가까운 행정복지센터(주민센터) 등과 긴급 연락망을 확인합니다. ○ 외출은 자제하고 연세 많은 어르신 등의 안부를 수시로 확인합니다. 약속된 일정은 취소하거나 조정하여 외출을 자제하고, 주변에 정보를 알려 줍니다.연세 많은 어르신, 어린이, 장애인 등은 외출을 하지 않도록 당부하고 수시로 전화 등을 통해 안부를 확인합니다. ■ 호우 중 행동요령 호우가 시작된 때에는 신속히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고, 외출을 삼가며 이웃이나 가족과의 연락을 통해 안전 여부를 확인합니다. □ 호우특보 중 ○ 나와 가족, 지인들의 안전을 위해 외출은 자제하고 정보를 지속적으로 청취하며 정보가 필요한 사람들과 공유합니다. TV, 라디오 등을 통해 기상정보를 청취하여 내가 있는 지역의 상황을 지속적으로 파악하고, 주변에 있는 사람들에게 알려 줍니다.외부에 있는 가족, 지인, 이웃과 연락하여 안전을 확인하고 위험정보 등을 공유합니다. 차량은 속도를 줄여 운행하고, 개울가, 하천변, 해안가 등 급류에 휩쓸릴 수 있는 지역이나 침수 위험지역에는 접근하지 말고 주변에 있는 사람들에게 알려 줍니다. ○ 건물, 집안 등 실내에서의 안전수칙을 미리 알아두고 가족과 함께 확인합니다. 건물의 출입문, 창문은 닫아서 파손되지 않도록 하고, 창문이나 유리문에서 되도록 떨어져 있도록 합니다.강풍으로 인해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가급적 욕실과 같이 창문이 없는 방이나 집안의 제일 안쪽으로 이동합니다.가스 누출로 2차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사전에 차단하고, 감전 위험이 있는 집 안팎의 전기시설은 만지지 않도록 합니다. 정전이 발생한 경우 양초를 사용하지 말고 휴대용 랜턴, 휴대폰 등을 사용합니다. ○ 위험지역은 접근하지 말고, 즉시 안전한 지역으로 주변에 있는 사람들과 함께 대피합니다. 침수지역, 산간계곡 등 위험지역에 있거나 대피 권고를 받았을 경우에는 주변에 있는 사람들과 함께 즉시 안전한 지역으로 대피합니다.주변에 연세가 많거나 홀로계신 어르신, 어린이, 장애인 등 대피에 어려움이 있는 분들은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특히, 침수된 도로, 지하차도, 교량 등은 사람과 차량의 통행을 엄격히 금지하고 주변에 있는 사람들에게 알려 진입하지 않도록 합니다.공사장, 가로등, 신호등, 전신주, 지하 공간 등 위험지역에는 접근하지 않도록 합니다.농촌지역에서는 논둑이나 물꼬를 보러 나가지 않습니다.이동식 가옥이나 임시 시설에 거주할 경우에는 견고한 건물로 즉시 이동하고 주변에 있는 사람들에게 위험지역을 알려줍니다. /출처=전라북도 재난상황실

  • 날씨
  • 기타
  • 2020.08.08 12:52

순창에 422mm 물폭탄, 도내 침수 등 피해 잇따라

이틀 동안 전북 지역에 내린 집중호우로 침수와 붕괴 등 비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8일 전북도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날 오전 7시 30분까지 모두 143건의 비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도로와 상하수도 등 공공시설이 128건이고, 주택과 농작물 등 사유시설 피해는 15건으로 집계됐다. 전날까지 수십 건에 머물던 비 피해는 밤사이 내린 폭우로 급격히 늘었다. 이날 오전 4시께 남원시 산동면 대상리에서는 산비탈 토사가 무너져 인근 마을 6가구 주민 20여명이 대피했다. 마을 입구 개울물이 불어나 접근이 어려운 탓에 정확한 인명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 도로 파손도 잇따랐다. 남원시 금지면 지방도 730호선 일부가 유실돼 통제 중이고, 전주시 태평동에서는 가로 0.5m, 세로 0.5m, 깊이 1m의 싱크홀이 발생해 우회 통행 중이다. 이 밖에 전주와 익산, 김제, 진안 지역 도로 14곳이 물에 잠겼으나 현재는 배수 조치를 마쳐 차량 통행이 재개됐다. 주택과 농경지도 침수도 이어졌다. 전날 오후 2시께 전주시 덕진구 한 주택이 잠겨 주민 2명이 인근 자녀 집으로 대피하는 등 11동의 주택이 침수 피해를 봤다. 군산과 김제, 임실 지역 농경지 262.4㏊도 물에 잠겨 현재 배수 작업이 진행 중이다. 전날부터 이날 오전 7시까지 내린 비의 양은 순창 풍산 422.5㎜, 남원 뱀사골 343㎜, 진안 295.5㎜, 남원 294.7㎜, 장수 207.9㎜, 고창 207.1㎜, 전주 129.5㎜ 등을 기록했다. 기상지청은 9일까지 50150㎜, 많은 곳은 250㎜ 이상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연일 내린 비로 지반이 약해진 구간이 많으므로 산사태나 토사 유실, 축대 붕괴 등 피해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날씨
  • 연합
  • 2020.08.08 09:38

도내 여름철 장마 끝 무렵, 폭염 시작 예상… 폭염 준비 분주

전북도가 장마 이후 본격적인 폭염을 대비해 대응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전북도에 따르면 지난 7월 31일 도내 14개 시군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장마 이후 본격적인 폭염이 예상되는 가운데, 오는 9월 30일까지 폭염 대책 기간으로 설정하고 예방대책을 추진한다. 폭염 특보 기간에는 마을 방송과 예찰을 강화하고, 폭염경보가 도내 6개 시?군까지 확대될 경우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대처할 계획이다. 특히 농촌에서 논밭 일을 하다가 사망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폭염 특보 시, 지역자율방재단과 재난도우미의 예찰 강화와 함께 읍면동 길거리 방송, 마을별 방송시설을 활용해 폭염 대책 행동요령의 안내 방송을 할 예정이다. 또한, 현재 14개 시군에 그늘막 521개소와 에어커튼 77개소 등 폭염 저감 시설을 운영 중이며, 폭염 저감 시설 확충을 위한 특별교부세 4억5000만 원으로 그늘막 152개와 그늘목 23주를 설치할 계획이다. 그밖에 폭염이 지속할 경우 살수차, 얼음 비치 등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병행할 방침이다. 한편, 전북도는 현재까지 온열질환자 20명(사망 0명)이 발생했으며, 농축산 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 날씨
  • 천경석
  • 2020.08.04 19:09

무너지고, 잠기고…폭우로 전북 곳곳 '난리'

지난달 28일부터 31일까지 나흘간 내린 집중호우로 인해 도로 파손, 하천제방 유실, 하수관로 파손, 주택 파손침수 등 전북지역 곳곳에 피해가 잇따랐다. 전북도 재난안전상황실에 따르면 31일 오후 4시 기준 공공시설 피해는 83건, 사유시설 피해는 63건이다. 이재민 3명이 발생했다. 정읍남원진안무주장수임실 등에서 수목토사 유실이나 임야 사면 유실이 발생했고, 구룡천석학천응암천소양천성북천장선천대아천 등 완주 일대 지방하천제방이 유실됐다. 또 완주임실 등에서 도로 파손, 전주시 평화동에서는 하수관로 파손 등 폭우로 인한 피해가 곳곳에서 접수됐다. 주택 파손이나 침수, 축사 침수 등도 전북 전역에 걸쳐 잇따랐다. 농작물의 경우 13개 시군에서 벼, 논콩, 인삼, 과수, 채소 등 285.22ha가 침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읍시 칠보면에서는 29일 오전 6시 30분께 한 주택 사면이 붕괴되면서 일가족 3명이 마을회관에서 임시거주하게 됐다. 전주시 완산구 중화산동 한 주택의 경우 30일 오전 9시께 10m 가량 길이의 담벼락이 무너져 내렸다. 지대가 높아 축대 위에 자리한 주택의 동쪽 담장이 무너져 2.5m가량 아래로 시멘트 덩어리와 벽돌, 흙 등이 떨어졌다. 이로 인해 1m가량 폭의 이웃집 통로와 이웃집 반지하 창문 절반가량이 담장 잔해로 뒤덮였다. 또 담장 너머 9m가 넘는 소나무가 비에 쓰러졌다. 주택 소유주는 큰 도로 같으면 중장비 불러 당장 치우고 보수할 텐데 여기는 골목인데다 주택 사이 담장이 무너진 거라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전북도는 공공시설은 6일, 사유시설은 9일까지 피해접수를 받고 응급복구를 실시하는 한편 13일까지 복구계획을 수립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7월 28일부터 31일까지 나흘간 전북지역에는 평균 162.3mm의 비가 내린 것으로 집계(31일 오후 4시 기준)됐다. 완주군이 266.7mm로 가장 많은 비가 내렸고 군산시가 75.2mm로 가장 적었다.

  • 날씨
  • 송승욱
  • 2020.08.02 17:07

‘하늘에 구멍이 났나’ 폭우에 전북 곳곳 물난리

하늘에 구멍이 난 것처럼 쏟아진 폭우로 도내 도로 곳곳이 침수되는 등 큰 피해를 남겼다. 30일 오전 전주덕진경찰서 앞 온고을로 1.7km 구간은 마지막 차선 하나가 아예 물에 잠겼다. 오전 9시 넘어서까지 출퇴근 차량들의 거북이걸음이 이어졌고 차량이 지날 때마다 심한 물보라가 일었다. 같은 시간 전주월드컵경기장 서쪽 온고을로 역시 도로 곳곳에 물웅덩이가 생겨 차량들이 사고위험에 노출된 채 지나고 있었다. 유니클로효자점 주차장은 아예 커다란 물웅덩이가 생겼다. 승용차 바퀴 전체가 잠길 정도로 빗물이 가득 찼고 일부 구역은 성인 허벅지까지 수위가 올라온 곳도 있었다. 인근 도로 역시 곳곳이 침수 상황이 심각했다. 전북도청 옆 전주천에는 빨라진 유속에 쓰레기가 둥둥 떠다녔다. 이날 오전 6시께 익산시 송학동 한 원룸 1층 주차장은 배수가 되지 않아 성인 무릎 높이까지 물이 차올랐다. 폭우 속에서 새벽부터 차량을 이동시키고 건물 1층 복도까지 들어찬 물을 퍼내는 소동이 벌어졌다. 송학초등학교 서쪽 학곤로 300m 구간은 편도 2차선 중 1차선이 물에 잠겨 정체를 빚었다. 오전 8시 30분께 비상등을 켜고 거북이걸음을 하는 차량들이 이어졌고 서행에도 불구하고 물보라가 심해 위험천만한 상황이 속속 발생했다. 인근 영무예다음 아파트 일대도 침수됐다. 오전 9시께 아파트 서쪽 도로는 아예 물에 잠겨 차량 진입이 불가능했다. 익산 평화동에서 장항선 철길을 넘어 송학동으로 이어지는 평동로 200m 구간도 물에 잠겼다 이번 비로 도내에서 발생한 피해 건수는 도로 유실 등 28건에 달하며 전주기상지청은 31일 오전까지 전북 전역에 최대 10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하루에만 전북지역 평균 73.6mm가 쏟아졌고, 완주 175mm, 익산 117mm, 전주 114.6mm, 진안 104mm, 무주 103mm 등이 내린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엄승현송승욱 기자

  • 날씨
  • 전북일보
  • 2020.07.30 18:47

잠기고…넘치고…전북에 평균 73mm 폭우, 피해 잇따라

시간당 1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각종 침수와 정전 사태 등 피해가 잇따랐다. 전북도와 기상청 등에 따르면 30일 하루 동안 전북지역 평균 73.6mm의 비가 내렸다. 가장 많은 비가 내린 완주군에는 이날 175mm가 쏟아졌다. 집중호우로 일부 지역에서 산사태가 일어났고, 도로 곳곳이 물바다가 되면서 극심한 교통혼잡을 빚기도 했다. 전북도는 이날 완주 상관면 국도 17호선과 지방도 714호에 도로 사면이 유실됐고 농경지 212.42ha가 물에 잠기는 등 28건의 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전북경찰에 접수된 호우 관련 신고도 160건에 달했다. 정읍 칠보면에서는 산사태가 발생해 3명의 이재민이 발생했고, 남원시 주천면과 진안군 군상리에서도 산사태가 발생했다. 이번 집중호우는 낙뢰까지 동반해 정전 피해로 이어졌다. 한국전력공사 전북본부는 이날 오전 6시 19분께 군산시 미룡동에서 낙뢰에 의해 고압전선이 단선돼 50세대 이상에 단전피해가, 같은 날 오전 6시 43분에도 익산 왕궁면 광암리에서도 낙뢰로 520세대에 전기공급이 2시간 가량 끊겼다. 전주시 평화동에서는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가로 2m, 세로 3m, 깊이 3m 크기의 싱크홀이 발생해 도로가 통제되기도 했다. 소방본부는 인력 380명과 장비 190대를 동원해 피해 복구에 나섰고, 경찰도 전주 언더패스 등 26개소 대해 교통을 통제했다. 한편, 이번 장마 기간 내린 비는 예년 장마 때보다 많았다. 지난 2018년과 2019년 장마 기간 동안 남부지방(전라북도, 전라남도 평균)에 내린 비의 양은 각각 314.4mm와 276.6mm였지만, 올해 장마기간(지난달 24일부터 30일까지)에는 2배 가까운 평균 541mm를 기록했다. 전주기상지청은 30일 오후까지 도내 내렸던 비가 잠시 소강상태를 거쳤다가 31일 새벽부터 오전까지 50~100mm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일부 지역의 경우 최대 150mm의 비가 내릴 수도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전북도는 24시간 기상 모니터링을 통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저수지, 산사태 취약지역 등 재해위험지역 점검 및 예찰을 강화하고 있다. /천경석엄승현 기자

  • 날씨
  • 전북일보
  • 2020.07.30 18:47

전북에 평균 86㎜ 폭우…도로 유실 등 피해 잇따라

지난 28일부터 내린 전북 도내에 내린 집중 호우로 크고 작은 피해가 잇따랐다. 전북도와 기상청 등에 따르면 29일 오후 5시 기준으로 이틀간 도내 평균 86.0㎜의 비가 내렸다. 가장 많은 비가 내린 곳은 임실군 신덕면으로 190㎜가 쏟아졌다. 이번 집중 호우는 지난 28일 오후 3시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남원과 순창을 시작으로 29일 오전 6시부터는 도내 대부분 지역에 호우특보가 내려지는 등 많은 비를 뿌렸다. 이번 호우로 일부 도로가 유실되고, 농경지 109.3ha가 물에 잠겼다. 또 국립공원과 도립공원 등 4개소 공원의 탐방로 44노선과 하천 둔치주차장 4개소, 언더패스 3개소가 전면 통제됐다. 완주군 상관면에 위치한 국도 17호선과 완주군 구이면 지방도 714호선, 임실군 신덕변의 지방도 745호 도로에서는 토사가 유실됐다. 이로 인해 아침 출근길 교통체증을 일으켰다. 소방본부는 인력 66명과 장비 33대를 동원해 피해 복구에 나섰고, 경찰도 전주 언더패스 등 14곳에 대해 교통을 통제했다. 전북도는 이번 호우 특보 기간에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와 2단계를 발령, 시군과 함께 24시간 비상 근무 체제를 운영했다. 김양원 전북도 도민안전실장은 도민들께서는 호우 특보에 따른 국민행동요령을 숙지하시고, 피해가 발생된 지역이 있는지 주변을 확인해 피해사항이 있는 경우 신속히 시군청이나 읍면동사무소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전주기상지청은 30일 새벽부터 오전까지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80mm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일부 지역의 경우 최대 150mm의 비가 내릴 수도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천경석엄승현 기자

  • 날씨
  • 전북일보
  • 2020.07.29 18:17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