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2 01:24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노동·노사
일반기사

현대차 무분규 3년 만에 깨지나…전주공장 노조 쟁대위 출범식 가져

현대자동차의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교섭 난항으로 3년 만에 노조 파업이 임박하면서 전주공장의 생산 차질 등 지역경제에 비상이 걸릴 전망이다.

경제계 일각에서는 8월초 휴가철을 앞두고 노사가 교섭의 돌파구를 마련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어 양측이 극적 타결을 이룰 지도 관심사다.

13일 현대차 등에 따르면 이날 노조는 울산에서 쟁위대책위원회(쟁대위) 회의를 열고 14일 사측과의 교섭 재개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다.

같은날 현대차 전주공장 노조는 쟁대위 출범식 및 보고대회를 개최했다.

7일 현대차 노조는 전체 조합원 4만 8599명을 대상으로 쟁의 행위 투표를 진행한 결과 73.8%의 조합원이 파업에 찬성했다.

이어 12일 중앙노동위원회는 임단협과 관련한 쟁의 조정 결과 현대차 노사의 입장차가 크다고 판단해 조정 중지를 결정함에 따라 노조는 합법적인 파업권을 확보했다.

노조는 임금 9만 9000원(정기·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성과금 30% 지급, 만 64세 정년연장, 일자리 유지 등을 요구했다.

특히 전주공장 노조는 도장설비의 노후장비 개선을 통한 품질 확보 등을 주장했다.

출범식이 열린 이날 전주공장 생산라인은 정상 가동됐다.

현대차 노사 양측은 14일 교섭 재개를 앞두고 있으며 20일까지는 당장에 파업 보다는 집중 교섭이 진행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임단협 문제가 해결의 돌파구를 마련하고 극적 타결을 이뤄낼 지 관심이다.

현대차 파업으로 전주공장의 생산라인이 멈추게 될 경우 전북 도내 60여곳의 1차 협력사 등 대부분 협력사가 일손을 놓게 되면서 생산 손실의 발생도 우려된다.

전북도 등에 따르면 지난해 현대차 전주공장의 버스와 트럭 등 연간 생산량은 3만 5000대로 집계됐다.

파업에 따른 전주공장의 가동 중단으로 발생할 수 있는 하루 평균 손실액은 약 80억원 정도로 업계는 추산하고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 “향후 현대차 전주공장이 코로나19 확산에 파업 리스크까지 겹치면 생산 차질이 우려된다”며 “현대차 파업 시 협력사의 경영 안정 자금 지원 등 애로사항을 해결하는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호 crcr810@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