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9 13:41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문화일반
일반기사

폴 가드의 시선으로 바라본 세상, ‘State of mind’展

오는 28일까지 아트갤러리 전주서
관람객들에게 선물하는 멈춤의 미학

폴 가드(Paul Gadd) 작가가 오는 28일까지 아트갤러리 전주에서 개인전을 연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폴 가드 작가의 작품세계를 보고, 느낄 수 있다. 작가는 작가가 걸어 다니는 곳, 머무는 곳, 눈길이 닿는 곳에서 보고 듣고 느꼈던 것을 작품으로 담아내는 것에 집중했다.

폴 가드(Paul Gadd) 'Still born'
폴 가드(Paul Gadd) 'Still born'

그는 사진의 원판을 긁고, 다듬고, 손으로 인쇄하기도 하고 다른 것과 섞어도 보고, 마지막 단계에서는 표백하고, 다듬고, 진화하는 등의 과정을 반복한다. 그의 작품은 유쾌한 것 같으면서도, 기발하기도 하고 진중하고 작품마다 담긴 이야기가 깊다는 것이 특징이다. 관람객들에게 멈춤의 미학을 선사하는 이유기도 하다. 작품 앞에 멈춰 서서 감상하면 감상하는 동안 계속해서 다른 생각이 들게 만든다.

이번 전시는 ‘State of mind(심리 상태)’, ‘Inhabitants of fairyland(동화 나라의 주인)’, ‘Going bananas(바나나 나무의 변화)’, 총 3부로 구성되어 있다.

‘State of mind(심리 상태)’ 포스터.
‘State of mind(심리 상태)’ 포스터.

1부 ‘State of mind’에서는 작가가 계속 진화하고, 성장하면서 다른 사진 연구를 끌어 당기기도 하고 연결해 보기도 하며 얻은 결과물이다. 이에 해당하는 작품들은 당시 작가가 직면한 도전과 경험들을 조명한다.

2부 ‘Inhabitants of fairyland’는 작가가 민들레 홀씨를 보고 시작한 작업이다. 작가의 눈에 민들레 홀씨처럼 보이는 것이 시야에 들어왔고, 그것이 작가의 주변을 맴돌았다. 이에 작가는 넋을 잃고 서 있었다. 그리고 그 안에서 날개가 달린 듯한 작은 생명체를 발견했다. 작가는 나무에서 떨어진 열매, 생명을 다한 동물과 곤충 등 새로운 세상에 존재하는 것들을 상상했다.

3부 ‘Going bananas’는 코로나19가 시작될 때 시작한 프로젝트다. 당시 작가는 더 프린트 룸에 머물며 런던 ‘The other art fair’ 전시를 준비하고 있었다. 그곳에는 바나나 나무로 가득 찬 열매 정원이 있었다. 바나나 나무들은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기 시작했다. 이에 작가는 ‘Going bananas’라는 프로젝트 이름을 붙였다. 5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바나나 나무에 핀 꽃을 보며 여러 가지 다양한 변화의 과정을 모두 담았다.

폴 가드 작가는 스완지 메트로폴리탄 대학에서 사진학사 학위 과정을 수료했다. 그는 캣워크 포토그래퍼 대회에 참가해 2위를 차지했다. 이후 크리스 무어로부터 일자리를 제안받고, 4년이라는 시간 동안 함께 일했다. 그는 프리랜서로 전향하고 아시아로 건너와서 패션과 인물사진에 집중했다. 지금은 서울에 살면서 꾸준히 예술세계를 펼치고 있다. /박현우 인턴기자

폴 가드(Paul Gadd) 작가가 오는 28일까지 아트갤러리 전주에서 개인전을 연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폴 가드 작가의 작품세계를 보고, 느낄 수 있다. 작가는 작가가 걸어 다니는 곳, 머무는 곳, 눈길이 닿는 곳에서 보고 듣고 느꼈던 것을 작품으로 담아내는 것에 집중했다.

폴 가드(Paul Gadd) 'Still born'
폴 가드(Paul Gadd) 'Still born'

그는 사진의 원판을 긁고, 다듬고, 손으로 인쇄하기도 하고 다른 것과 섞어도 보고, 마지막 단계에서는 표백하고, 다듬고, 진화하는 등의 과정을 반복한다. 그의 작품은 유쾌한 것 같으면서도, 기발하기도 하고 진중하고 작품마다 담긴 이야기가 깊다는 것이 특징이다. 관람객들에게 멈춤의 미학을 선사하는 이유기도 하다. 작품 앞에 멈춰 서서 감상하면 감상하는 동안 계속해서 다른 생각이 들게 만든다.

이번 전시는 ‘State of mind(심리 상태)’, ‘Inhabitants of fairyland(동화 나라의 주인)’, ‘Going bananas(바나나 나무의 변화)’, 총 3부로 구성되어 있다.

‘State of mind(심리 상태)’ 포스터.
‘State of mind(심리 상태)’ 포스터.

1부 ‘State of mind’에서는 작가가 계속 진화하고, 성장하면서 다른 사진 연구를 끌어 당기기도 하고 연결해 보기도 하며 얻은 결과물이다. 이에 해당하는 작품들은 당시 작가가 직면한 도전과 경험들을 조명한다.

2부 ‘Inhabitants of fairyland’는 작가가 민들레 홀씨를 보고 시작한 작업이다. 작가의 눈에 민들레 홀씨처럼 보이는 것이 시야에 들어왔고, 그것이 작가의 주변을 맴돌았다. 이에 작가는 넋을 잃고 서 있었다. 그리고 그 안에서 날개가 달린 듯한 작은 생명체를 발견했다. 작가는 나무에서 떨어진 열매, 생명을 다한 동물과 곤충 등 새로운 세상에 존재하는 것들을 상상했다.

3부 ‘Going bananas’는 코로나19가 시작될 때 시작한 프로젝트다. 당시 작가는 더 프린트 룸에 머물며 런던 ‘The other art fair’ 전시를 준비하고 있었다. 그곳에는 바나나 나무로 가득 찬 열매 정원이 있었다. 바나나 나무들은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기 시작했다. 이에 작가는 ‘Going bananas’라는 프로젝트 이름을 붙였다. 5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바나나 나무에 핀 꽃을 보며 여러 가지 다양한 변화의 과정을 모두 담았다.

폴 가드 작가는 스완지 메트로폴리탄 대학에서 사진학사 학위 과정을 수료했다. 그는 캣워크 포토그래퍼 대회에 참가해 2위를 차지했다. 이후 크리스 무어로부터 일자리를 제안받고, 4년이라는 시간 동안 함께 일했다. 그는 프리랜서로 전향하고 아시아로 건너와서 패션과 인물사진에 집중했다. 지금은 서울에 살면서 꾸준히 예술세계를 펼치고 있다. /박현우 인턴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일보 webmaster@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