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6-25 10:37 (Sat)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자체기사

출범도 전에 갈등 점화⋯ 전주시의회 당선인 "우범기 당선인 공개사과하라"

우범기 전주시장 당선인 폭언 논란
시의원 공식 기자회견 통해 사과 요구
입장문 통해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

image
24일 제12대 전주시의회 시의원 당선인들이 우범기 전주시장 당선인의 공개사과와 후속 조치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민선 8기는 시작도 전인데 전주시장 당선인과 시의원 당선인 사이 갈등이 점화하고 있다.

발단은 우범기 전주시장 당선인의 폭언 논란이다. 사건은 지난 20일 전주시의회가 제12대 시의회를 구성할 초선 당선인들의 의원 역량 강화를 위해 1박 2일동안 진행한 '의정활동 아카데미' 만찬 자리에서 벌어졌다. 우 당선인은 시의원 당선인들과 시의회 사무국 직원들이 함께한 술자리에서 고성·막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지속되자 24일 전주시장직 인수위원회는 '부적절한 발언을 사과하며 재발 방지를 약속드립니다'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입장을 전했다.

입장문에서 우범기 당선인은 "지난 20일 열린 제12대 전주시의회 초선 의원 당선자 워크숍에서 부적절한 발언으로 전주시의원님과 공직자분들의 마음을 상하게 한 점을 진심으로 사과하며 재발 방지를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폭언과 관련해 우 당선인은 "인사를 나누며 헤어지는 과정에서 본의 아니게 거친 발언이 튀어나왔지만, 이는 변명의 여지 없는 온전한 제 잘못임을 인정하며 깊이 뉘우치고 있다"면서 "특히 워크숍 준비와 진행으로 노고가 많았을 공직자분들이 겪었을 마음의 상처를 사려 깊게 배려하지 못한 점은 깊이 후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갈등은 쉽사리 사그라지지 않을 분위기다. 당시 자리에 함께했던 시의원 당선인들부터 비난하고 나섰다.

제12대 전주시의회 당선인들은 24일 기자회견을 열고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면서 "우범기 당선인이 의회에 직접 출석해 무엇을 잘못했는지 고백하고 진심으로 사과해야 한다"면서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했다.

앞서 발표한 우범기 당선자의 사과문과 관련해서도 본인이 무엇을 잘못했는지에 대한 자각이 없는, 현재 상황을 모면하기 위한 최소한의 형식으로 보인다는 비판도 덧붙였다.

시의원 당선인들은 "'정책 방향'에 대한 일부 이견을 보였다는 우 당선인의 입장과 달리, 시의원 당선인들은 구체적인 정책 논의는 없었다며 일방적인 욕설과 비속어를 남발했다"고 반박했다.

시의원 당선인들은 "우 당선인이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폭언을 남발했다"면서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로 반말과 비아냥, 욕설을 섞어가며 이야기하고 협박성 발언을 서슴지 않는 태도는 시장 당선자의 인성과 가치관을 짐작할 수 있는 모습이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아직 임기를 시작도 하지 않은 것을 고려하면 우범기 시정이 전주 시민을 위해 제대로 펼쳐질 수 있을지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날 시의원 당선인들은 4가지 요구안을 우 당선인에게 제안했다.

4가지 요구안은 △전주시의회에 출석해 의사국 직원을 포함한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용서 구할 것 △민주당 윤리위원회에 해당 문제를 자진해서 보고하고 자술한 이후 당 윤리위원회의 심판을 받을 것 △시에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내부 고발센터를 설치하고 공무원 윤리강령을 보완해 징계 수위를 강화할 것 △이번 사건과 관련된 의사국 직원에 대한 인사이동, 승진배제 등 불이익이 없도록 서면으로 약속할 것 등이다.

이와 관련해서도 우범기 당선인은 입장문을 통해 "제12대 전주시의회 당선인들이 24일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문제제기를 겸허히 인정하며 재발방지를 다시금 약속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의원님들이 제시한 4대 요구안에 대해서도 적극 수용을 약속드리며 이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image
24일 제12대 전주시의회 시의원 당선인들이 우범기 전주시장 당선인의 공개사과와 후속 조치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민선 8기는 시작도 전인데 전주시장 당선인과 시의원 당선인 사이 갈등이 점화하고 있다.

발단은 우범기 전주시장 당선인의 폭언 논란이다. 사건은 지난 20일 전주시의회가 제12대 시의회를 구성할 초선 당선인들의 의원 역량 강화를 위해 1박 2일동안 진행한 '의정활동 아카데미' 만찬 자리에서 벌어졌다. 우 당선인은 시의원 당선인들과 시의회 사무국 직원들이 함께한 술자리에서 고성·막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지속되자 24일 전주시장직 인수위원회는 '부적절한 발언을 사과하며 재발 방지를 약속드립니다'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입장을 전했다.

입장문에서 우범기 당선인은 "지난 20일 열린 제12대 전주시의회 초선 의원 당선자 워크숍에서 부적절한 발언으로 전주시의원님과 공직자분들의 마음을 상하게 한 점을 진심으로 사과하며 재발 방지를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폭언과 관련해 우 당선인은 "인사를 나누며 헤어지는 과정에서 본의 아니게 거친 발언이 튀어나왔지만, 이는 변명의 여지 없는 온전한 제 잘못임을 인정하며 깊이 뉘우치고 있다"면서 "특히 워크숍 준비와 진행으로 노고가 많았을 공직자분들이 겪었을 마음의 상처를 사려 깊게 배려하지 못한 점은 깊이 후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갈등은 쉽사리 사그라지지 않을 분위기다. 당시 자리에 함께했던 시의원 당선인들부터 비난하고 나섰다.

제12대 전주시의회 당선인들은 24일 기자회견을 열고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면서 "우범기 당선인이 의회에 직접 출석해 무엇을 잘못했는지 고백하고 진심으로 사과해야 한다"면서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했다.

앞서 발표한 우범기 당선자의 사과문과 관련해서도 본인이 무엇을 잘못했는지에 대한 자각이 없는, 현재 상황을 모면하기 위한 최소한의 형식으로 보인다는 비판도 덧붙였다.

시의원 당선인들은 "'정책 방향'에 대한 일부 이견을 보였다는 우 당선인의 입장과 달리, 시의원 당선인들은 구체적인 정책 논의는 없었다며 일방적인 욕설과 비속어를 남발했다"고 반박했다.

시의원 당선인들은 "우 당선인이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폭언을 남발했다"면서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로 반말과 비아냥, 욕설을 섞어가며 이야기하고 협박성 발언을 서슴지 않는 태도는 시장 당선자의 인성과 가치관을 짐작할 수 있는 모습이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아직 임기를 시작도 하지 않은 것을 고려하면 우범기 시정이 전주 시민을 위해 제대로 펼쳐질 수 있을지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날 시의원 당선인들은 4가지 요구안을 우 당선인에게 제안했다.

4가지 요구안은 △전주시의회에 출석해 의사국 직원을 포함한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용서 구할 것 △민주당 윤리위원회에 해당 문제를 자진해서 보고하고 자술한 이후 당 윤리위원회의 심판을 받을 것 △시에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내부 고발센터를 설치하고 공무원 윤리강령을 보완해 징계 수위를 강화할 것 △이번 사건과 관련된 의사국 직원에 대한 인사이동, 승진배제 등 불이익이 없도록 서면으로 약속할 것 등이다.

이와 관련해서도 우범기 당선인은 입장문을 통해 "제12대 전주시의회 당선인들이 24일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문제제기를 겸허히 인정하며 재발방지를 다시금 약속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의원님들이 제시한 4대 요구안에 대해서도 적극 수용을 약속드리며 이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