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5 07:05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사건·사고
일반기사

여름휴가철 잇따라 사망사고 발생

image

전북의 휴가지에서 휴가를 즐기던 이들이 잇따라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4일 오전 7시 30분께 A씨(36)가 완주군 동상면의 한 계곡에 빠져 숨진 채 발견됐다.

A씨 일행은 당시 3m 깊이 계곡에 빠져 있는 A씨를 발견하고 119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구조대가 A씨를 물밖으로 옮겼지만 그는 이미 숨진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인들과 함께 인근 펜션에 피서를 왔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가 이날 새벽 홀로 계곡으로 나섰다가 이같은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앞선 3일에는 패러글라이딩을 하던 50대가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오후 8시 10분께 무주군 무주읍 향로산 인근에서 패러글라이딩을 하던 A씨(56)가 추락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는 심정지 상태인 A씨를 이송했으나 끝내 숨졌다.

A씨는 이날 지인들과 함께 무주를 찾아 수 차례 패러글라이딩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인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을 조사하고 있다.

image

전북의 휴가지에서 휴가를 즐기던 이들이 잇따라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4일 오전 7시 30분께 A씨(36)가 완주군 동상면의 한 계곡에 빠져 숨진 채 발견됐다.

A씨 일행은 당시 3m 깊이 계곡에 빠져 있는 A씨를 발견하고 119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구조대가 A씨를 물밖으로 옮겼지만 그는 이미 숨진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인들과 함께 인근 펜션에 피서를 왔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가 이날 새벽 홀로 계곡으로 나섰다가 이같은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앞선 3일에는 패러글라이딩을 하던 50대가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오후 8시 10분께 무주군 무주읍 향로산 인근에서 패러글라이딩을 하던 A씨(56)가 추락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는 심정지 상태인 A씨를 이송했으나 끝내 숨졌다.

A씨는 이날 지인들과 함께 무주를 찾아 수 차례 패러글라이딩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인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을 조사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