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7 10:24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건설·부동산
자체기사

“지금 아파트 사야 되나 말아야 되나”

image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지속적으로 인상하면서 고금리 시대와 물가가 꾸준히 오르는 인플레이션까지 겹치며 지역 부동산 시장도 급격히 얼어붙고 있다. 전주 시내에 내걸린 아파트 광고 현수막. 사진=김영호 기자

“지금 아파트 사는 거 어떨까요?”

전주시 송천동에 사는 직장인 안모(43)씨는 전세 계약 만료를 앞두고 부동산 매물을 확인하는 일로 하루를 시작한다.

안 씨는 “전주 시내에 15년 된 아파트를 3억 5000만원 주고 매매를 고민 중인데 1억 6000만원을 추가로 대출받아야 해서 부담을 느낀다”며 “계속 전세로 살자니 이사 비용이 아까워 전세와 매매 중 어느 쪽을 택할지 고민이다”고 토로했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지속적으로 인상하면서 고금리 시대와 물가가 꾸준히 오르는 인플레이션이 겹치면서 지역 부동산 시장도 얼어붙고 있다.

최근 한국부동산원이 8월 첫째 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매매가격은 0.06% 하락, 전세가격은 0.05% 하락했다.

전북의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은 0.06%로 소폭 상승했으나 지난주 0.08% 상승한 것과 비교하면 상승폭은 줄었다.

전국 주간 아파트 전세가격은 지난주(-0.05%) 하락폭을 유지한 가운데 전북(0.05%)은 상승했으나 지난주 0.08% 상승한 것과 비교하면 상승폭이 축소되긴 마찬가지다.

전북지역의 매수심리는 전반적으로 위축돼 가격 상승폭이 축소되는 상황으로 나타났다.

이런 상황에 전주지역에서는 부동산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꾸준하다.

전주는 완산구와 덕진구 등 시 전역이 부동산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여 있다.

2020년 12월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전주는 대출 규제, 분양권 전매제한, 다주택자의 양도세와 취·등록세 중과 등의 규제가 강화됐다. 

규제에 따른 피해는 결국 실수요자들이 떠안고 있다는 불만도 나온다.

전주는 공급이 적다보니 청약 기회도 없는데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루기 위해서는 결국 부동산 시장에 나온 급매를 노리는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는 올 하반기 지역별 주택시장 상황을 모니터링하면서 주거정책심의위원회가 주택가격 상승률이 비교적 낮을 경우 연내 규제 지역 해제를 추가 검토한다는 방침으로 알려졌다.

전주시에 따르면 최근 3개월간 전주지역 주택가격 상승률이 1.10%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의 1.3배 미만이고 분양권 전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60% 이상 감소해 주택법에 따른 조정대상지역 해제 기준을 충족하고 있다.

노동식 공인중개사협회 전북지부장은 “전주 에코시티 포스코 더샵2차의 경우 84㎡ 기준층이 올초 7억원에서 현재 5억 8000만원으로 떨어지고 구축 아파트 가격도 떨어질 수 있다”며 “정부는 부동산 조정대상지역 해제에서 전주를 제외했는데 실수요자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도 규제 해제는 필요하다”고 말했다.

image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지속적으로 인상하면서 고금리 시대와 물가가 꾸준히 오르는 인플레이션까지 겹치며 지역 부동산 시장도 급격히 얼어붙고 있다. 전주 시내에 내걸린 아파트 광고 현수막. 사진=김영호 기자

“지금 아파트 사는 거 어떨까요?”

전주시 송천동에 사는 직장인 안모(43)씨는 전세 계약 만료를 앞두고 부동산 매물을 확인하는 일로 하루를 시작한다.

안 씨는 “전주 시내에 15년 된 아파트를 3억 5000만원 주고 매매를 고민 중인데 1억 6000만원을 추가로 대출받아야 해서 부담을 느낀다”며 “계속 전세로 살자니 이사 비용이 아까워 전세와 매매 중 어느 쪽을 택할지 고민이다”고 토로했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지속적으로 인상하면서 고금리 시대와 물가가 꾸준히 오르는 인플레이션이 겹치면서 지역 부동산 시장도 얼어붙고 있다.

최근 한국부동산원이 8월 첫째 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매매가격은 0.06% 하락, 전세가격은 0.05% 하락했다.

전북의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은 0.06%로 소폭 상승했으나 지난주 0.08% 상승한 것과 비교하면 상승폭은 줄었다.

전국 주간 아파트 전세가격은 지난주(-0.05%) 하락폭을 유지한 가운데 전북(0.05%)은 상승했으나 지난주 0.08% 상승한 것과 비교하면 상승폭이 축소되긴 마찬가지다.

전북지역의 매수심리는 전반적으로 위축돼 가격 상승폭이 축소되는 상황으로 나타났다.

이런 상황에 전주지역에서는 부동산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꾸준하다.

전주는 완산구와 덕진구 등 시 전역이 부동산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여 있다.

2020년 12월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전주는 대출 규제, 분양권 전매제한, 다주택자의 양도세와 취·등록세 중과 등의 규제가 강화됐다. 

규제에 따른 피해는 결국 실수요자들이 떠안고 있다는 불만도 나온다.

전주는 공급이 적다보니 청약 기회도 없는데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루기 위해서는 결국 부동산 시장에 나온 급매를 노리는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는 올 하반기 지역별 주택시장 상황을 모니터링하면서 주거정책심의위원회가 주택가격 상승률이 비교적 낮을 경우 연내 규제 지역 해제를 추가 검토한다는 방침으로 알려졌다.

전주시에 따르면 최근 3개월간 전주지역 주택가격 상승률이 1.10%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의 1.3배 미만이고 분양권 전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60% 이상 감소해 주택법에 따른 조정대상지역 해제 기준을 충족하고 있다.

노동식 공인중개사협회 전북지부장은 “전주 에코시티 포스코 더샵2차의 경우 84㎡ 기준층이 올초 7억원에서 현재 5억 8000만원으로 떨어지고 구축 아파트 가격도 떨어질 수 있다”며 “정부는 부동산 조정대상지역 해제에서 전주를 제외했는데 실수요자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도 규제 해제는 필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호 crcr810@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