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2 03:05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진안
보도자료

국가대표 역도팀 ‘역도의 고장’ 진안에 왔다

진안군, 국가대표역도팀 전지훈련 유치

진안군은 국가대표 역도팀이 하계전지훈련 차 지난 7일부터 ‘역도의 고장 진안’에 머무르고 있다고 8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국가대표 역도팀은 진안지역이 여름임에도 조석으로 서늘함을 보이고 역도의 전설 '작은 거인 전병관'이 나고 자란 상징성이 있는 데다 역도체육관까지 잘 갖춰져 전지훈련 최적합지라 보고 하계전지훈련 장소로 택했다.

진안에서 역도 전지훈련에 들어간 선수들은 전용성 감독을 포함해 34명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오는 13일까지 7일 동안 국가대표 전용성 총감독 지도 아래 기초체력과 전문체력 측정, 재활 프로그램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방문 기간 동안 전지훈련 선수들은 홍삼스파 옆 홍삼빌에서 머무른다.

군은 전지훈련팀이 진안고원 역도훈련장 등 진안군 체육시설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김창열 부군수는 8일 진안고원 역도 훈련장을 찾아 선수단을 격려했다.  이 자리에서 김 부군수는 “선수 여러분이 불편함 없이 훈련을 마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국가대표팀 방문을 계기로 아침 저녁으로 서늘해 여름 훈련에 안성맞춤인데다 원기회복에 좋은 홍삼까지 넘치는 진안고원이 전지훈련 장소로 더욱 각광 받을 것으로 군은 전망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